박미정 의원, “무등산 난개발 우려"
박미정 의원, “무등산 난개발 우려"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10.27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 산수동 소태동 일대 아파트 신축사업 관리 대책 필요"

박미정 광주광역시의회 의원(민주당‧동구2)이 27일 진행된 시의회 본회의 5분발언에서 “광주시는 무등산 일대 우후죽순 난개발을 막을 수 있는 도시계획대책을 마련하고, 도시공공성을 위한 지속가능한 대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미정 광주시의원(민주당. 동구2).
박미정 광주시의원(민주당. 동구2).

박 의원은 “유네스코세계지질공원 무등산은 광주시민들의 삶이자 역사이고 광주의 어머니와도 같은 산이다”며 크게 우려했다.

이어 “광주시민들은 지금까지 정의로운 무등산을 지키는데 앞장서 왔다”면서 “그 동안 제1수원지 부근의 온천개발 저지, 무등산자락의 아파트와 빌라신축 저지, 무등산 복원을 위한 정상부 군부대 복원 운동, 통신시설 이전, 증심지구와 원효지구 생태 복원 등 난개발과 자본의 개발 논리에 맞서 지켜왔다”고 덧붙였다.

또  “무등산이 2013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국립공원에서 제외된 일부 무등산 자락에서 집중적으로 난개발이 시도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난개발 사례를 들며 무등산 보전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박 의원은, “산수동 일대와 소태동 일원의 아파트 신축사업은 광주시민들의 건강권인 조망권․일조권․바람길이 막힐 뿐만 아니라, 자연 생태계 등에도 직접적인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미정 광주시의원은 “광주시민들의 건강권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도시계획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며 “광주시는 지속가능한 도시, 계속 살고 싶은 마을이 될 수 있도록 도시관리의 기본을 생태문화 보존의 방향으로 신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광주지역 환경단체들도 옛 신양파크호텔에 건립 예정인 호화 집단주택과 관련 광주 동구청과 광주시청에 행정행위 중단을 촉구하는 등 반대여론이 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