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와 만난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의 미래는?
AI와 만난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의 미래는?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0.09.2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 오는 10월 7일 온라인 개최
유네스코 본부 창의국장 등 창의도시·공학·미디아어트 분야 전문가 초청
인공지능과 예술-미디어아트-관광 연계 발전방향 제시…5일까지 사전등록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와 AI, 그리고 미래 광주미디어아트 창의도시의 정책방향을 논의하는 포럼이 열린다.

광주광역시는 오는 10월 7일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와 AI(UNESCO Media Arts Creative City and AI(Artificial Intelligence)’를 주제로 ‘2020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정책포럼’을 개최한다.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광주문화재단과 광주과학기술원 AI대학원, 전남대학교 AI융합대학이 공동주관하며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광주관광재단,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조선대학교, 목포대학교 후원하는 이번 포럼은 유네스코 본부 데니스 벡스 UCCN 창의국장과 해외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관계자, 미디어 아티스트, 공학자 등이 모여 인공지능을 적용한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의 미래를 함께 모색해보는 자리이다.

이번 포럼은 오는 10월 5일까지 광주문화재단 홈페이지(www.gjcf.or.kr) 등을 통해 사전등록한 이들에 한해 계정 정보를 전송할 예정이며, 10월 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유튜브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한다.

먼저 오전 10시에는 유네스코 본부 UCCN 네트워크 데니스 벡스(Denise Bax) 창의국장과 광주과학기술원 인공지능대학원 김종원 원장이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와 AI’를 주제로 기조발제한다. 이어 1부에서는 ‘미디어아트와 AI’라는 주제로 어영정(Uh Young Jung,연세대학교 응용정보학과 교수), 캐나다 토론토의 데이비드 로크비(David Rokeby, 뉴미디어 아티스트, BMO 랩 창립이사), 슬로바키아 코시체의 미셸 흐라드키(Michal Hladký, 코시체 창조산업국장), 마리아 비르치코바(Maria Vircikova, MATSCO 회사 CEO 겸 공동창업자)의 주제 발제 이후 장우석((주)딜루션 대표이사), 이주행(ETRI 책임연구원, UST교수), 노진아(미디어아티스트, 경희대학교 미술대학 교수)와 토론이 이어진다. 1부 좌장은 김수형 전남대학교 AI 학장이 맡아 진행한다.

2부에는 ‘광주 미디어아트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한정엽(Han Jung Yeub, 홍익대 영상·커뮤니케이션 대학원 교수, MR미디어 아트텍센터 소장), 장민한(Jang Min Han, 조선대학교 교수), 강신겸(Kang Shin Kyum, 전남대학교 문화전문대학원 교수), 미국 오스틴의 로라 오데가르드(Laura Odegaard, 오스틴 경제개발부 문화예술과장)가 주제발제하고 신춘성(전남대학교 교수), 민세희(미디어아티스트, 서강대학교 아트&테크놀러지학과 교수), 박상화(미디어아티스트), 박진현(광주일보 편집국 제작국장)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이어 3부 종합토론은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광주와 AI, 예술 그리고 관광’을 주제로 전체 발제 및 토론자가 참여하며, 2부·3부 좌장은 이승권 조선대학교 글로벌비지니스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맡는다.

무엇보다 이번 포럼은 광주가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를 창의적 도시 역량을 응집할 수 있는 중요한 도시 브랜딩 전략으로 삼아 AI(인공지능)를 미디어아트 분야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 예술로서, 그리고 문화·관광분야에서 미디어아트의 의미는 무엇인지 여러 전문가, 참여 시민들과 함께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와함께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아트스페이스 미디어338에서는 ‘유네스코 미디어아트창의도시와 AI’라는 주제의 이번 포럼과 연계하여 미디어아티스트 노진아 작가의 ‘인공공감 : Artificial Empathy’ 전시를 9월 23일부터 10월 23일까지 진행한다. 인간과 닮은 외관을 가진 AI기계들과 소통하면서 생명을 구분 짓는 기준과 이분법적 사고에 대한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전시회로 일부 작품은 포럼 오프라인 현장에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유네스코 창의도시 중 미디어아트 분야는 국내에서는 광주가 유일하며,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도시 네트워크(UCCN)에 가입된 곳은 한국 광주(2014)를 포함해 프랑스 리옹(2008), 프랑스 앙기엥레뱅(2013), 일본 삿포로(2013), 세네갈 다카르(2014), 오스트리아 린츠(2014), 이스라엘 텔아비브야포(2014), 영국 요크(2014), 미국 오스틴(2015), 포르투갈 브라가(2017), 중국 창사(2017), 멕시코 과달라하라(2017), 슬로바키아 코시체(2017), 캐나다 토론토(2017), 독일 칼스루헤(2019), 콜롬비아 산티아고 데 칼리(2019), 덴마크(비보그) 등 16개국 17개 도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