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내년 138억원 투입 ‘동네 생활 인프라’ 구축
광주 남구, 내년 138억원 투입 ‘동네 생활 인프라’ 구축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9.2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림‧사직‧진월‧주월‧월산동에 주민생활 편의시설 건립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생활 편의시설 확충을 통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내년에 국비 등 총사업비 138억원을 투입, 방림동과 사직동 등 관내 곳곳에 대대적인 생활SOC 구축에 나선다.

남구는 21일 “국무조정실 주관 ‘2021년 생활SOC 복합화 사업’ 공모에서 방림 생활문화센터와 사직골 생활문화센터 조성사업 2건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생활SOC 단일화 사업 분야에서도 주월 생활문화센터를 비롯해 월산동 작은 도서관, 사직동 공영 주차장, 진월 운동장 조성사업 4건이 선정돼 지역 현안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는다”고 덧붙였다.

생활SOC 복합화 사업인 방림 생활문화센터와 사직골 생활문화센터 조성 사업에는 각각 국비와 시비, 구비를 포함해 8억2,900만원과 16억4,000만원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먼저 방림 생활문화센터는 방림1동 행정복지센터 맞은편에 위치한 옛 행복학습센터 부지에 지상 2층 규모로 새롭게 지어진다.

낡고 오래된 행복학습센터 건물을 철거한 뒤 주민들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과 동아리 연습실 등 다양한 문화공간을 조성하고, 차량 7대 가량을 수용하는 맞춤형 주차장도 조성할 방침이다.

통기타 거리 인근에 조성되는 사직골 생활문화센터는 예술촌 마을의 특성을 살려 필로티 형태로 지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상 1층에는 차량 20대를 수용하는 주차장이, 지상 2층은 주민들의 문화예술 향유 및 지역민과 예술가의 교류를 위한 다양한 공연과 전시활동이 가능한 공간으로 조성된다.

생활SOC 단일화 사업으로는 생활체육시설 구축을 위한 진월 복합운동장 조성 사업이 본격화된다. 86억원 가량을 투입해 축구를 비롯해 다양한 스포츠를 즐기는 공간이 마련될 예정이다.

주월동에는 무등시장 내 공영주차장 주차관리실 건물을 증축해 마을 주민들과 청소년, 시장 상인들이 문화 및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90평 규모의 생활문화센터가 조성되며, 5억9,800만원 가량이 소요될 전망이다.

월산동에서는 1억4,000만원을 투입해 작은 도서관을 조성하는 사업이 진행되며, 사직동에는 주택가 주차난 해소와 상권 활성화를 위해 20억원을 투입해 차량 60여대를 주차할 수 있는 공영 주차장이 마련된다.

남구 관계자는 “관내 곳곳에 다양한 생활SOC를 구축해 남구 주민 모두가 윤택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구는 지난해 정부 주관 생활SOC 복합화 사업 공모에서 호남권 지자체로는 가장 많은 5개 복합화 사업이 선정돼 가족사랑 나눔센터를 비롯해 효천문화복합커뮤니티 센터, 월산4동 및 봉선2동 행정복지센터 신축‧리모델링 사업 등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