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광주, 중대재해처벌법 국회 통과 촉구 1인 시위 돌입
정의당 광주, 중대재해처벌법 국회 통과 촉구 1인 시위 돌입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9.15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국호통과 촉구 광주운동본부 결성준비
15일 광주 하남산단 4번 도로에서 퇴근 1인 시위 돌입

정의당 광주시당이 중대재해기업처벌 국회통과를 촉구하는 1인시위에 돌입했다.  

광주시당은 15일 오후 지난 5월 광주 하남산단에서 청년노동자가 파쇄기에 끼어 처참하게 사망했고 진나 2014년 같은 공장에서 또 다른 노동자가 사망한 하남공단에서 첫날 시위를 벌였다. 

정의당 광주시당이 1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하남산단 4번도로에서 퇴근길에 중해재해기업처벌법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정의당 광주시당이 1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하남산단 4번도로에서 퇴근길에 중해재해기업처벌법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광주시당은 이날 시위를 시작하면서 "첫 사망사고 당시 해당 사업주에게 겨우 몇 백만원의 과태료 대신 강한 처벌과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있었다면, 산단 청년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도 하루 7명의 노동자가 평생 퇴근하지 못하는 산재공화국 이라는 오명도 벗어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법 제정을 촉구했다.

광주시당은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노동자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앗아가는 산재사망, 재난참사를 일으킨 기업의 대표, 경영책임자, 법인, 정부 책임자를 강력히 처벌할 수 있다"며 "노동자가 죽거나 다치게 않고 일하며 시민이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법안으로써 더 이상 국회 안에서 잠자고 있어서는 안 된다"고 조속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을 포함한 지역 노동, 시민단체는 입법촉구를 위한 광주운동본부(준) 결성을 서두르면서 동시에 이날 하남산단 4번 도로에서 퇴근길 1인 시위를 펼쳤다.

한편 광주운동본부(준)는 9월 중순 발대식을 시작으로 죽지 않고 일할 권리, 산재 없는 안전한 광주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