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광주전남통합 공감...시민의견이 최우선"
광주시의회, "광주전남통합 공감...시민의견이 최우선"
  • 광주in
  • 승인 2020.09.15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의회 시·도 통합에 대한 광주시의회 입장 [전문]

지난 10일 열린 ‘공공기관 2차 이전대응 정책토론회’에서 이용섭 시장이 깜짝 꺼낸 시도통합 발언으로 인해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시민의 대의기관인 의회와 한마디 상의 없이 제안한 점은 매우 아쉽다. 이런 중차대한 사안을 이런 방식으로 던지는 것에 대해서도 우리 시의회는 공감하기 어렵다.

광주와 전남은 과거 2차례나 시도통합을 시도했으나 무산된 사례가 있다. 공감대 형성을 위한 충분한 의견 수렴 없이 추진했던 결과다. 광주시는 이런 교훈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현재 대구·경북은 물론 부산·울산·경남은 동남권 ‘메가시티’를 논의하고 있고, 대전도 세종에 통합을 제안하는 등 각 권역별로 통합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시도통합을 하는데 있어 찬성과 반대를 떠나 어떤 결정이 향후 우리지역을 발전시키고 미래를 선도할 수 있는가를 우선적으로 고민해야 할 것이다.

이제라도 광주시는 시의회는 물론 자치구와 자치구의회, 시민사회 등과 활발한 소통을 통해 의견을 모으고, 그 결과를 반영한 장기 로드맵을 수립한 후 공식적인 입장을 제시해야 한다.

우리 시의회도 통합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이제부터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이다. 오직 시민들의 의견을 최우선할 것이다.

2020년 9월 15일

광주광역시의회 의원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