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
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0.09.15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립미술관(관장·전승보)은 제3기 토요문화이벤트 ‘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을 9월, 10월, 11월 매달 한 차례 총 세 번에 걸쳐 토요일 3시부터 5시까지 온라인 원격강의(ZOOM) 시스템을 이용하여 실시간 강의를 진행한다.

접수는 강좌 개강 10일전 광주시립미술관 누리집을 통해 200명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미술관 직접 방문이 어려운 상황에서 광주시립미술관은 온라인을 통해 교육을 통해 시민들에게 문화적 위로로 실시간 강연 프로그램을 마련하였다.

온라인 접속만 가능하다면 광주시립미술관에서 과거 2년간 미술관 대강당을 가득 채워 열기를 보여주었던 ‘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을 통해 예술이 선사하는 잔잔한 감동을 느껴 볼 수 있다.

‘그림 읽어주는 남자’ 이창용 강사(아트 스토리 105대표)와 함께 떠나게 되는 미술기행은 우리에게 잘 알고 친숙한 서양미술의 거장으로 구성하였다.

9월 27일 강좌는 ‘세상의 모든 것을 알고 싶었던 위대한 천재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필두로 10월 24일 강좌는 ‘고독하고 쓸쓸한 수도승 같은 삶을 살았던 천재 조각가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 11월 28일 강좌는 ‘미술사상 가장 나쁜 남자, 하지만 미워 할 수 없는 천재 파블로 피카소’ 등 모두 3회이다.

지난해에도 입체적이고 드라마틱한 미술사 강의를 통해 광주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모았던 ‘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올해 미술기행’은 코로나 19에 시민에게 힘이 될 수 있는 미술사의 거장들의 작품세계를 이해할 수 있는 강좌를 준비하였다.

그림 읽어주는 남자 이창용은 로마와 파리 등 주요 미술관 현지 가이드를 거쳐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바티칸 박물관전 큐레이터로 활동했으며 현재 아트스토리 105 대표이자 미술사전문 강사로 활약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