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코로나…추석 고향 방문․이동 자제”
김영록 전남지사, “코로나…추석 고향 방문․이동 자제”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0.09.1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례 참석 최소화․마스크 쓰기 등 개인 방역수칙 준수 호소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추석에 고향방문 자제를 촉구하는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영록 전남도지사도 동참 메시지를 발표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15일 추석 대명절을 앞두고 “차례 참석 최소화를 통해 도민․향우들의 건강한 추석 연휴 보내기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 지사는 이날 ‘2020년 추석을 맞아 도민과 향우 여러분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정부와 많은 전문가들이 추석 연휴 전국적인 대이동이 코로나19 재확산의 중대 고비가 될 수 있다”며 “건강한 추석 연휴 보내기에 도민과 향우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우선 향우들께 추석을 전후한 고향‧친지 방문을 최대한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김 지사는 “민족 최대 명절에 이동자제를 권고하는 것이 아쉽고 안타깝지만, 이번 추석만큼은 나와 우리 가족과 친지의 안전을 위해 집에서 쉬는 것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또 차례 참석인원 최소화와 함께 개인 방역 수칙 준수도 강조했다. 김 지사는 “고향 집에서 차례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짧은 시간 머무르고, 친척을 만날 때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며 주기적인 환기 및 소독, 손씻기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많은 사람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봉안시설 방문도 가급적 자제하고, 벌초도 농협․산림조합 및 지역 내 봉사단체 등에서 제공한 대행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최근 집중호우와 세 번의 잇따른 태풍으로 농어업인들의 피해가 커 시름에 잠긴 농어업인들게 작으나마 위안을 드리자”며 “추석 선물은 전남에서 생산된 농수축산물로 구매해줄 것”을 덧붙였다.

한편 김 지사는 “고향 방문과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부탁드리는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코로나와의 전투에서 승리해 소중하고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도민․향우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아울러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