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남도당, “전남권 의대 설립 포기할 수 없다”
민주당 전남도당, “전남권 의대 설립 포기할 수 없다”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0.09.07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대설립, 200만 도민 건강권 확보·의료 격차 해소 위해 꼭 필요"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김승남)은 7일 “200만 전남도민의 숙원인 전남권 의대 설립을 결코 포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전남 도당은 이날 ‘전남권 의대 설립, 포기할 수 없다’는 논평을 통해 “의료파업 철회는 환영하나 지역 간 의료 불균형 해소 및 도민 건 강권 보장을 위해 전남권 의대 설립이 중단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고 있어서도 안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의사들은 파업을 접는 대가로 ‘의대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 중단 요구를 관철시켜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대 및 부속병원 이 없는 전남의 의료격차 해소는 당분간 요원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남의 의대 설립은 단순한 의대정원 확대 등과는 차원이 다른 도민 건강권 확보, 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한 정책”이라며 “과거 권위주의 정부의 불균형 발전 정책으로 낙후된 전남이 의료인프라마저 소외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향후 의정협의체 재논의 과정에서 전남권 의대 설립이 반드시 포함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