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광주시당, 서구의원 4명 제명...광산구의원 7명 '자격정지'
민주당 광주시당, 서구의원 4명 제명...광산구의원 7명 '자격정지'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7.23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당 윤리심판원, 김태영·김영선·박영숙·강인택 의원 "당론위반" '제명' 처분
이영훈·강장원·김재호·김미영·김은단·유영종·배홍석 광산구의원 '자격정지 3개월'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위원장 송갑석)이 후반기 기초의회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당론을 어긴 기초의원 11명에게 제명과 자격정지 등 무더기 중징계 처분을 내렸다.

민주당 광주시당 윤리심판원은 22일 후반기 서구의회 의장선거에서 당론과 내부 합의를 반하는 투표를 한 김태영·김영선·박영숙·강인택 서구의원 4명을 당론 위반과 경선 불복을 이유로 '제명' 중징계를 의결했다. 

ⓒ광주인

광주서구의회 민주당 소속 구의원들은 내부적으로 후반기 의장에 오광교 의원을 선출키로 했으나 제명을 당한 의원들이 내부 합의와 당론과 달리 김태영 의원을 의장 으로 선출한 것.

이를 두고 민주당은 "당론 위반:을, 시민사회단체는 "소신투표"로 각각 반응을 보였다.

또 광주시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이영훈·강장원·김재호·김미영·김은단·유영종·배홍석 구의원에 대해 의장 선출을 앞두고 당 소속 의원들이 실시한 내부 투표과정에서 비밀투표 의무 위반을 이유로 당직 자격 정지 3개월 처분을 결정했다.

이어 임한필 광주 광산구갑 임한필 당원에 대해서도 지난 4월 총선에서 민형배 당시 후보를 상대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유로 '제명' 처분을 의결했다.

민주당 광주시당 관계자는 "후반기 의장 선거를 앞두고 당 소속 구의원들이 자체적으로 합의서에 서명까지 한 합의를 깨고 '비열한 야합'에 나섰다"며 "서구의회의 고질적인 밀실야합 행태를 근절하기 위해 제명 처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시당은 정당의 책임정치 실현을 위해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적 대책을 수립하고 지방의원과 소속 당원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징계가 결정된 당원들은 심판결정문을 송달받은 후 일주일 이내에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이에 대해 해당의원들과 임한필 당원은 광주시당의 처분에 크게 반발하며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재심을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