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 중학생 사망...전남도의회 현장 확인
영광 중학생 사망...전남도의회 현장 확인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0.07.20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이달초 영광지역 한 중학교 기숙사에서 발생한 학생 사망 사건과 관련하여 의견 청취와 사건 진행 사항 등을 파악하기 위해 소위원회(김정희 위원장)를 구성하여 20일 현장 활동에 나섰다.

영광에서 발생한 학생 사망 사건의 학부모가 지난 15일 교육위원회와 면담과정에서 학교 측의 미흡한 대응 등 사건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전남 영광에서 학생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 전남도의회 소위원회가 20일 현장을 방문하여 의견을 듣고 있다.
전남 영광에서 학생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 전남도의회 소위원회가 20일 현장을 방문하여 의견을 듣고 있다.

이에, 교육위원회는 사건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긴급히 소위원회를 꾸려 사건이 철저히 밝혀 질수 있도록 현장방문을 결정했다.

이번 사건은 영광지역의 중학교 학생이 지속적인 성추행을 당했고, 학교측에 사실을 알려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지만 가해 학생이 다시 학교를 나온다는 말을 듣고 급성 췌장염으로 사망한 사건이다.

김 위원장은 “사망한 학생과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애도의 마음을 전하며, 내 가족이 같은 일을 당했다는 공감이 필요 하지만 그저 학교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건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있어 안타깝다”며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위원회 차원에서 최선을 다해 이번 사건을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