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코로나19 확산 중에 전남도 공무원 골프회동 '기강해이'"
정의당 "코로나19 확산 중에 전남도 공무원 골프회동 '기강해이'"
  • 광주in
  • 승인 2020.07.1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전남도당 10일 비판 성명 발표

성명 [전문]

코로나19 국면에 공직사회 기강해이로 인한 전파는 누가 책임질 것인가?

7월 10일 0시 기준 코로나 확진자 수가 전남 32명 광주 147명으로 확산돼 지난 3월 대구에 이어 2차 대유행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러한 우려를 반영해 광주와 전남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면서 코로나19로부터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전남 화순군이 영아코로나19 환자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9일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제2주차장에서 승차 이동형(Drive Thru)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화순군 지역 158명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전남 화순군이 영암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9일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제2주차장에서 승차 이동형(Drive Thru)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화순군 지역 158명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일부 공직자들의 기강해이로 인해 그동안 전도민적인 노력이 수포로 돌아 갈 위기에 처해있다.

영암군 고위 공무원발 코로나 확산은 결국 전국 최초로 자치단체 본청(영암군청)의 폐쇄로 이어졌고, 면사무소 3곳과 전남도 및 보성군 일부 사무실까지 폐쇄되는 초유의 사태까지 불러왔다.

공무원들은 직무상 대민접촉이 많아 항상 코로나에 노출되어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 과정에서 수많은 공무원들이 희생을 감수하면서 노력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최근 발생한 영암군청 폐쇄 등은 공무원이 직무수행과정에서 발생했다기 보다는 공직기강 해이로부터 출발했다는 점에서 전남 도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

그동안 전남도와 각 지자체는 현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위기라며 도민들의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해왔다. 또한 외부 활동 자제를 촉구했다.

그런데 정작 전남도와 각 지자체 소속 고위 공무원들은 골프회동을 하고 아무런 경각심 없이 생활했음이 이번 사태를 통해 들어났다.

광주광역시의 경우 이미 지난 5월부터 공직자들의 골프와 소모임, 회식을 자제시켰던 점을 고려하면 전라남도의 대응이 얼마나 안이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정의당 전남도당은 공직사회의 기강해이로 인해 발생한 이번 사태에 대해 김영록도지사의 즉각적인 사과와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묻고, 이러한 사태가 제발되지 않도록 공직사회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강화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20년 7월 10일

정의당 전남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