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도 섬도 구경하고 캘리그래피도 체험하세요
조도 섬도 구경하고 캘리그래피도 체험하세요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0.07.06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영 작가 진도 조도에서 관광객 대상 캘리그래피 체험교실 운영

캘리그래피가 대중화의 바람을 타고 보다 다양한 형태의 체험 문화로 거듭나 각광을 받고 있다. 

전남 진도군 조도면에 거주하는 캘리그래피 명장 진성영 작가가 지난 4일 조도를 찾은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섬 문화ㆍ힐링 캘리그래피 체험 프로그램을 열고 관광객들과 특별한 만남을 갖었다.

수도권 등산 동호회 '무한도전클럽' 회원 20여명이 1박2일 일정으로 섬을 찾아 등산모임을 갖은 후 섬에 머무는 동안 기억에 남을만한 좋은 추억을 생각하다가 마침 조도출신 중 대한민국 캘리그래피 명장이 섬에서 작품활동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진 작가를 만난 것.

수도권 등산 동호회 '무한도전클럽' 회원 20여명이 지난 4일 전남 진도군 조도 섬을 찾아 진성영 캘리그래피 작가와 함께 하고 있다. ⓒ진성영 제공
수도권 등산 동호회 '무한도전클럽' 회원 20여명이 지난 4일 전남 진도군 조도 섬을 찾아 진성영 캘리그래피 작가와 함께 하고 있다. ⓒ진성영 제공

진 작가는 조도를 찾은 회원들에게 조도의 첫 느낌과 감응을 손글씨로 표현하는 '섬, 여름에 들다'라는 주제를 정하고,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특산품인 돌미역, 톳, 해풍쑥, 조개류, 전복패각을 비롯해 섬에서 자생하는 조도만두나무열매, 원추리꽃, 인동초꽃, 해당화, 금계국, 수국, 들꽃 등 다양한 재료를 접목한 캘리그래피 체험교실을 열었다.

진성영 작가는 "2시간에 걸쳐 이론 및 실기 학습을 통해 자필로 손글씨를 쓰며 작품화하기까지 코칭하는 이번 캘리그래피 체험은 관광객들이 섬에서의 추억을 오래도록 간직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으로 다시 찾아오는 섬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활동을 하다가 지난 2017년 8월 고향 진조 조도로 귀어한 진 작가는 "섬마을 가정에 명패달아주기 운동을 시작으로 황해도 실향민 집성촌인 진도 안농마을 회관에 현판 달아주기 재능기부 활동을 하면서 조도 주민들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게 됐다"며 "섬 문화ㆍ힐링 체험 프로그램 계획을 이번에 구체화시켰다"고 밝혔다.

캘리그래피 명장 전성영 작가의 작품. ⓒ진성영 제공
캘리그래피 명장 전성영 작가의 작품. ⓒ진성영 제공

캘리그래피 체험에 참가한 윤상미(경기도 고양시 일산)씨는 "섬으로 등산왔다가 작가님을 만나 캘리그래피 체험까지 하게 되어 큰 영광이었다"며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한번 이곳을 찾고 싶다"고 말했다.

또 김점석(서울 종로구)씨는 "바쁜 사회생활을 하면서 붓을 잡아 볼 기회가 없었는데 섬에서 생산되고 자생하는 제철 특산물과 꽃을 활용해 글씨와 접목한다는 것이 신선하고 이색적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진 작가는 앞으로 문화 체험 프로그램의 불모지(不毛地)인 이곳 조도 섬마을에 거주하는 가족단위는 물론, 현재 30여명이 넘은 다문화 가족들에게도 문화체험의 장(場)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진 씨가 운영하는 섬 문화ㆍ힐링 캘리그래피 체험 신청은 이메일이나 전화를 통해 직접 문의 하면 된다.  jsuksan@naver.com, 010 5673 7040 진성영 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