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병원 52병동 폐쇄 해제...정상 가동 운영
조선대병원 52병동 폐쇄 해제...정상 가동 운영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7.0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진 45명, 환자 및 보호자 77명 모두 ‘음성’ 판정

조선대학교병원(병원장 정종훈)은 수술을 위해 6월 30일 52병동에 입원한 광주 73번 박아무개 환자가 광주46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밝혀지자 7월 1일 해당 병동을 임시 폐쇄 조치했다.

조선대병원은 CCTV 분석을 통해 해당 환자가 입원한 52병동에 출입한 모든 의료진과 환자 및 보호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한편 병실과 주변 시설물에 대한 긴급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조선대학교병원 전경.
조선대학교병원 전경.

의료진 45명을 대상으로 1일 저녁에 실시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 도출되었고, 2일 오전에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환자 및 보호자 등 77명 역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질병관리본부 및 광주광역시 역학조사관 조사 결과 폐쇄 해제가 나옴에 따라, 7월 1일부터 2일까지 양일간 73번 확진자가 머무른 52병동을 폐쇄해 온 조선대병원은 이날 바로 해당 병동을 정상 운영 조치했다.

정종훈 조선대병원장은 “무증상으로 내원한 73번 환자가 46번 환자의 접촉자로 확인되면서 조선대병원에 입원한 환자 및 보호자들께 염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앞으로도 추가 발생에 대비해 광주광역시와 질병관리본부와 적극 협조하여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