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전투비행장+민간공항 동시 이전하라"
"광주 전투비행장+민간공항 동시 이전하라"
  • 광주in
  • 승인 2020.06.03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전문]

광주공항 민간공항은 전투비행장과 통합하여 이전대책 마련하라.
 

이용섭 광주광역 시장은 민간공항 이전계획을 중단하고 전투비행장 이전과 소음피해 대책 수립하라.

시끄러운 전투비행장 소음피해 지역 주민들은 온갖 피해를 겪으면서도 유일한 편리함 한가지는 민간공항 이용할 때 가뭄에 콩 나오듯 단 한 번이다. 그마저 빼앗아가려는 일방통행 행보에 분노하고 있다.

전투비행장 소음피해 대책 마련은 중앙정부도 지방정부도 어디에도 없다. 군 소음피해 보상법률안에도 없으며 대통령 시행령에도 없으며 광주광역시의 계획에도 없다.

광주 광산구의회 군공항특위가 지난,해 6월 27일 본회의에서 ‘군용비행장 소음피해 관련법 제정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 광산구의회 제공
광주 광산구의회 군공항특위가 지난,해 6월 27일 본회의에서 ‘군용비행장 소음피해 관련법 제정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 광산구의회 제공

주민들의 소음피해 대책 마련에 대해서는 언급도 없이 민간공항을 2021년에는 무안공항으로 통합한다고 일방적인 발표만 남발하고 있다.

무안군을 비롯한 인근 군 단위와 연대하여 전투비행장 이전을 반대하고 있으며 그곳의 분위기는 광주전투비행장을 괴물 취급하며 코로나19 보다 더 무섭다고 하는 현실이다.

이용섭 시장의 민간항공 이전 발언은 당선의 선물처럼 선심 쓰듯이 발표를 하였으며 주민들과 아무런 의견교환도 없었으며 군 공항 이전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또다시 발표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군 공항 이전에 관한 구체적인 사업실적 성과 또한 눈에 보이고 있지 않으며 설명회 한번 못하고 있으며 이전 후보지 또한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더 이상 소음피해 지역 주민들을 분노하게 하지 말고 중앙정부와 함께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전투비행장 이전계획을 세우고 소음피해 대책을 마련과 보상법의 형평성을 보완해야 하며 소음피해 지역 주민들의 생활권 보장을 위해 노력해야한다.

광주 민간공항은 전투비행장 이전과 함께 풀어야 할 대통령 공약사업의 보따리이기도 하다. 이용섭 광주광역 시장의 선물 보따리가 아니라 해결해야 할 숙제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2020년 6월 3일

전투기소음피해 주민대책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