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협, 인력난 직면한 농촌지역 일손 돕기
전남농협, 인력난 직면한 농촌지역 일손 돕기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0.05.2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전남지역본부(본부장 김석기) 경제사업부 직원 30명은 28일 순천시 해룡면에 소재한 매실 재배농가(정복순)에서 매실 수확 일손돕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일손 돕기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외국인 계절노동자’입국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둔 농촌의 일손부족 심화 현상에 조금이나마 농가에 보탬이 되고자 이뤄졌다.

ⓒ농협전남본부 제공
ⓒ농협전남본부 제공

전남농협은 코로나19 발생 직후부터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택배포장 업무지원, 양파수확, 멜론 줄기유인작업, 사과 적과작업 등 인력난 해결을 위하여 일손 돕기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으며, 취약계층 대상 우리 농축산물 꾸러미와 도시락도 전달하는 등“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전남농협”을 실천하고 있다.

또한 최근 소비자 기호변화와 생산량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매실소비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선별기준 표준화와 규모화, 제품의 세분화 및 명품화, 홈쇼핑 진출 등으로 매실판매 확대에도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