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웅 전남교육감, 5·18 40주년 추념사 발표
장석웅 전남교육감, 5·18 40주년 추념사 발표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0.05.18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월이 다시 희망이 되고, 미래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오월이 다시 희망이 되고, 우리의 미래가 되도록 도민들과 함께 손잡고 나아가겠습니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18일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전라남도교육청은 숭고한 오월정신을 계승하여 자라나는 학생들이 당당한 민주시민으로 자라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다짐했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이날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추념사를 통해 “오월의 열사들이 정치적 압제의 사슬을 풀어냈다면, 이제 우리는 경제, 문화, 교육 등 사회 전반에 퍼진 차별과 편견을 철폐해 이 땅에 진정한 민주화를 이뤄야 할 몫을 안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가정에서, 일터에서, 학교에서 ‘참여·연대·나눔’의 정신을 실천하여 이 땅을 정의롭고 평화로운 나라, 통일된 나라로 만드는 것이야말로 5·18 40주년을 맞는 오늘, 산자들의 다짐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장 교육감은 “200여 년 전 파리대혁명이 알프스를 넘어 유럽 곳곳에 ‘자유·평등·박애’의 세상을 열었듯 40년 전 광주의 함성은 무등산을 넘어 세계만방으로 퍼져 ‘민주·인권·평화’를 염원하는 대동세상의 행진곡으로 되살아났다.”고 피력했다.

특히, “그날 도청 앞에서 타올랐던 횃불은 이 땅의 불의와 억압을 태우는 들불로 번졌고, 정의와 민주를 밝히는 광장의 촛불로 되살아났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올해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이자, 4·19혁명 6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 ‘민주’의 가치가 빛나는 때”라면서 “전남도민들은 임진왜란, 동학혁명, 한말의병운동, 학생독립운동 등 나라가 위태로울 때마다 늘 선봉에 서서, 고난과 희생을 오히려 기쁨으로 여기며 역사를 바로세웠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