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남도당, 5·18 40주년 성명 발표
민주당 전남도당, 5·18 40주년 성명 발표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0.05.18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왜곡처벌법 1호 법안 처리에 역량 모을터”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서삼석)은 17일 “5·18 40주년을 맞아 발포 책임자와 헬기사격, 행불자 소재 등 여전히 은폐되고 가려져 있는 5월의 진실 규명에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전남도당은 이날 ‘미완의 진실규명에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는 제목의 5·18 40주년 성명을 내고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지난 해 출범한 5·18진상조사위가 최근 현판식을 갖고 발포 책임자와 헬기사격, 행불자 소재 등 핵심 진상조사를 시작한 것은 의미가 크다”며 “올해가 미완의 진실을 규명해 가해자들을 심판하고 역사를 바로 세울 수 있는 원년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21대 국회 광주·전남 당선인들이 원팀이 되어 ‘역사왜곡처벌법’을 1호 법안으로 발의하고, ‘5·18진상규명특별법’ 등 이른바 5·18 역사 바로세우기 관련 8법이 처리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으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5·18 관련 8법은 △5·18진상규명특별법 △역사왜곡처벌법 △5·18유공자예우법 등 5·18진상조사위의 역할과 권한 확대, 역사왜곡 처벌 강화, 헌정질서 파괴사범 국립묘지 안장금지 등을 핵심 내용으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