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전당, 향기로 공간에 가치·기억을 더하다
문화전당, 향기로 공간에 가치·기억을 더하다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0.05.07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기 마케팅 본격 추진 … ACC 고유 향 개발
공간·전시 등에 활용 새로운 경험 제공…향기 상품 판매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 라이브러리파크 로비에 들어서면 풋풋한 풀 향기가 관람객을 맞는다. 시원하고 경쾌한 향취는 이용자의 긍정적인 감상과 편안한 소통 분위기를 만든다. 자연스레 ACC에 더욱 호감이 간다.

ACC가 지난해 시범운영을 거쳐 올해도 관람객의 문화감성을 깨우는 향기 마케팅을 본격 추진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전시나 공연에도 향기를 접목해 관객이 빠르게 작품에 몰입하며 잔상이 오래 기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개발한 향기.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개발한 향기.

이를 위해 ACC는 조향 전문가의 공간 컨설팅과 이용자 의견 수렴을 거쳐 각 공간의 주제에 맞는 차별화된 향기를 개발했다. 환경부가 고시한 항알러지 유발물질 26종에 대한 검사 성적서를 획득한 향 성분으로만 엄선해 조향했다. 향기제품의 유해성분에 대한 관객의 거부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ACC는 올해 예술극장 로비공간에도 우아한 향을 입힌다. 백호은침에 베르가못, 레몬, 야생장미, 모란, 백리향 등으로 구성된 향기다. 싱그럽고 밝은 에너지를 느낄 수 있도록 해 여유로움을 선사한다.

북라운지엔 숲 속의 상쾌하고 생명력이 느껴지는 향을 느낄 수 있다.

유칼립투스와 은방울꽃 향의 조화가 고요한 집중과 편안을 휴식을 돕는다.

국제회의실은 백단향의 기품과 여유, 신뢰감을 주는 향이 난다. 레몬그라스와 클라리세이지의 향이 상쾌한 기분을 만들고 우디노트와 프로럴노트의 안정감을 주는 향은 긍정적인 분위기로 이끈다.

국립기관 최초로 시행한 ACC향기마케팅은 지난해 고객만족도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호평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응답자 대부분이“들어오자마자 풍기는 향이 기분을 상쾌하게 해준다”,“이 향이 계속 공간에 자리 잡았으면 좋겠다”는 등의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라이브러리파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라이브러리파크.

이에 따라 ACC는 기존 공용 공간 이외에 전시와 공연 등에서도 작품을 보는 시각과 주제에 맞는 향을 활용해 관객의 오감을 만족시킨다는 구상이다. 가장 먼저 8일 복합1관에서 열리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대형 미디어아트 전시‘광장: 비욘드 더 무브먼트’에 적용한다.

ACC는 공간에 향을 더한 것에서 머물지 않고 관객이 집으로 되돌아갔을 때도 ACC를 기억 할 수 있도록 공간의 향과 동일한 향을 가진 디퓨저 3종을 개발했다. 관람객의 감각 체험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현재 라이브러리파크 내 ACC문화상품점에서 구매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