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민주열사 유가족 만나
이용섭 시장, 민주열사 유가족 만나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5.01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의 오월은 민주열사 정신계승으로 시작”

5‧18광주민중항쟁 40주년을 앞두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광주‧전남 출신의 민주열사 유가족들을 만나 5.18정신계승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1일 오후 광주시내 한 식당에서 민주열사 유가족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일 서구 한 식당에서 광주·전남 출신 민주열사 유가족과의 오찬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행순(박관현 열사 누나), 노봉구(노수석 열사 부친), 이용섭 시장, 배은심(이한열 열사 모친), 이명자 오월어머니집 관장, 윤목현 광주시 민주인권평화국장. ⓒ광주시청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일 서구 한 식당에서 광주·전남 출신 민주열사 유가족과의 오찬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행순(박관현 열사 누나), 노봉구(노수석 열사 부친), 이용섭 시장, 배은심(이한열 열사 모친), 이명자 오월어머니집 관장, 윤목현 광주시 민주인권평화국장. ⓒ광주시청 제공

이 자리에는 이한열 열사의 모친 배은심 씨, 노수석 열사의 부친 노봉구 씨, 박관현 열사의 누나 박행순 씨, 그리고 오월어머니집 이명자 관장이 참석했다.

이 시장은 “온 국민, 전 세계인과 함께 하는 5‧18 40주년 기념행사를 오랫동안 준비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해 5월18일 기념식과 추모제, 부활제를 제외한 대부분의 기념행사가 취소되어 너무 안타깝다”며 “온라인으로라도 기념행사를 진행하며 오월 영령들과 민주 열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 “5월18을 지방공휴일로 지정해서 이날 하루만은 150만 광주시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5‧18의 의미를 되새기며 사적지 순례 등을 통해 정의로운 광주의 역사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은심 씨(이한열 열사 모친)는 “5‧18 기념식만큼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더라도 유가족들 모두 참석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거동이 불편할 정도로 몸상태가 좋지 않아도 사랑하는 아들‧딸 곁에 있으면 절로 힘이 나는 것이 유가족의 마음이다”고 말했다.

노봉구 씨(노수석 열사 부친)도 “5‧18국립묘지는 우리 자식이 잠들어있는 공간일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민주화의 정신을 기리는 상징적인 장소이다”며 “특히 5월에는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기 때문에 묘역 관리에도 광주시가 깊은 관심을 갖고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유가족들은 “5‧18진상규명만이 열사들과 가족들의 한을 풀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명자 오월어머니집 관장은 “온전한 5‧18진상규명이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오월 어머니들이 아직도 직접 거리로 나와 잘못된 것들을 바로잡고, 정의로운 일에 앞장서고 있다”며 “전두환이 죄값을 치르고, 역사왜곡과 가짜뉴스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는 보수단체들이 이 땅에 발붙일 곳이 없도록 5‧18정신을 바로 세워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행순 씨(박관현 열사 누나)는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 광주가 대구에 보여준 나눔과 연대의 5‧18정신을 보면서 가슴 뿌듯했다”며 “앞으로도 사각 지대 없이 모두가 존중받고 평등한 광주, 정의로운 광주 실현에 시장님과 모든 공직자들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 시장은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조직구성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앞두고 있다”며 “이번만큼은 모든 의혹이 명명백백 밝혀질 수 있도록 우리시에서도 조사지원TF를 구성해 위원회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