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추경예산 7174억원 편성
광주시, 추경예산 7174억원 편성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4.28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광주시의회에 6조 6686억원 규모안 제출
국가 긴급재난지원금 및 1만2천명 일자리예산 편성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경제활성화에 방점

광주광역시는 코로나19로부터 지역경제를 지키고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7174억원(일반회계 6281억원, 특별회계 893억원)이 증액된 6조 6686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을 28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해 지난 3월 제1회 추경 2389억원에 이어 지역경제살리기, 일자리창출 등 민생·지역경제 안정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주요 재원으로는 지방세 등 추가세입으로 1056억원, 세외수입 189억원, 국고보조금 3216억원을 반영했으며 코로나19 위기대응을 위해 재정안정화기금 등 기금 1050억원을 활용하고 시급한 현안사업 추진을 위해 불가피하게 지방채 900억원을 발행했다.

또한, 코로나19로부터 피해 시민을 돕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경상경비 절감과 행사가 취소되거나 축소된 예산, 국외업무여비 및 집행이 부진한 공사비 등 573억원을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재원 확보에 노력했다.

지난 3월 광주시 가계긴급생계비 910억원을 지원한데 이어 최근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3313억원을 반영했다. 추후 정부 추경안이 국회에서 의결되면 차질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부터 지역경제를 지키기 위해 방역활동과 환경·돌봄·교통 등 시민생활에 직결된 생활형 공공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시민의 삶을 안정시키는 데 총력을 쏟기 위해 공공일자리 예산이 편성됐다.

이는 시민 1만2000명 이상 일자리를 목표로 코로나 대응 생활방역일자리 1000여명, 불법광고물 정비 등 공공형 일자리 8200여명, 소상공인 및 제조 중소기업에서도 3600여명을 채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민선7기 시정 핵심과제인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68억원을 계상하는 등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한 R&D사업에 294억원을 반영하고

도시철도2호선 건설 367억원, 어린이보호구역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81억원, 공원일몰제(재정공원) 60억원 등을 투자하여 지역의 시급한 현안사업도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정의롭게 풍요로운 광주 건설을 위해 5·18사적지인 구광주적십자병원매입 90억원, 5·18민주인권광장 문화공간 조성 3억원, 노동인권회관 건립 20억원, 시립수목원 조성 52억원도 편성했다.

한편, 이번 제출된 제2회 추경예산안은 시의회 상임위를 거쳐 5월 15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광주시는 시급한 예산이 즉시 투입될 수 있도록 시의회 승인 즉시 신속히 집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