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후보, "민생당 공천파동...‘적반하장' 공천 강탈"
김성환 후보, "민생당 공천파동...‘적반하장' 공천 강탈"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3.30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당 박주선 후보는 마땅히 사퇴해야”

민생당 공천에서 최종 탈락한 김성환 광주동남을 무소속 후보가 민생당의 공천파동과 박주선 후보의 사퇴를 강하게 주장햇다. 

김 후보는 30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회 전반에 퍼진 이러한 신뢰의 위기 문제는 정치인의 정직하지 못한 언행에서 시작되었다”며 "박주선 후보가 지난주 출마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공천절도 미수사건', '협잡에 의한 사천' 등"을 반박했다.

민생당 공천에서 최종탈락한 김성환 광주 동남을 후보가 30일 광주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생당 공천 파동과 사과와 박주선 후보 사퇴를 주장하고 있다.
민생당 공천에서 최종탈락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성환 광주 동남을 후보가 30일 광주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생당 공천 파동과 사과와 박주선 후보 사퇴를 주장하고 있다.

김 후보는 민생당 공천 과정에 대해 "무기명비밀투표로 공천자를 결정하자는 공관위의 의견을 김성환 후보와 박주선 후보 모두가 수용한 후에 공천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 후보는 "(박주선 후보는) 이러한 공관위의 결정방식에 대해 아무런 사전 공감이 없었던 것처럼 '공천절차와 과정이 완전히 무시되었다', '면접도 경쟁력조사도 없는 공천이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사회적 자본인 신뢰를 깨뜨리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또 "면접과 경쟁력 조사 없이 공천을 번복하도록 한 것이야말로 박주선 후보가 공천을 절도 또는 강탈하도록 한 것"이라며 "계속된 거짓말은 개인에 대한 평가를 넘어 우리 사회에 정치 불신만을 키우는 부정적인 결과로 남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성환 후보는 "이번 광주 동남을 민생당 후보 공천파동에 대해 지역 유권자들의 엄중한 질책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김 후보는 "민생당은 이번 공천 파동에 대해 후보와 지역 주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면서 박주선 후보에게도 "국회부의장을 지낸 4선 중진정치인으로 거짓말과 정직하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환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민생당 공관위 공천을 받았다가 최종 탈락돼자 무소속으로 광주 동남을에 출마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