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빈 예비후보, ‘108배’로 경선 후유증 사과
이용빈 예비후보, ‘108배’로 경선 후유증 사과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3.23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민과 광산구민의 변함없는 지지에 감사”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광산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3일 오전 광산구 송정동 영광통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경선 후유증에 대한 사과와 지지를 호소하는 ‘108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이 후보가 4·15 총선을 앞두고 다시 선거운동에 다시 나선 것은 지난달 25일 민주당 광산갑 경선후보 등록 이후 약 한 달여 만이다.

이용빈 민주당 광산갑 예비후보와 자원봉사자들이 23일 오전 광산구 송정동 영광통 사거리에서 출근하는 시민들을 상대로 '108배'를 하며 경선 후유증을 사과하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용빈 민주당 광산갑 예비후보와 자원봉사자들이 23일 오전 광산구 송정동 영광통 사거리에서 출근하는 시민들을 상대로 '108배'를 하며 경선 후유증을 사과하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용빈 후보 제공

이용빈 후보는 이날 아들 그리고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108배’를 통해 광산구민의 화합과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용빈 후보는 “경선과정에서 발생된 분란과 파열로 광주시민과 광산구민에게 큰 실망감을 드렸다”면서 “이에 대한 죄송함과 변함없는 지지에 대한 감사를 표현하기 위해 108배'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모든 민주 당원들과 하나의 마음으로 두 손을 맞잡고 삶의 반가운 변화를 통해 지역민들의 변함없는 마음에 보답하겠다”며 “일상에 가까이 다가가서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용빈 민주당 광산갑 후보는 “앞으로의 선거운동 과정에서 불·탈법은 철저히 배제해서 당당하고 부끄럽지 않은 후보로 나서겠다”며 “광주시민과 광산구민의 눈높이에서 그동안 잘 준비한 광주와 광산의 발전 공약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