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형배 후보 '신천지 연루설' 여진 지속
민형배 후보 '신천지 연루설' 여진 지속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3.22 19: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채 목사 등, 22일 오전 광주 본향교회 앞에서 펼침막 시위
ⓒ김종채 목사 제공
ⓒ김종채 목사 제공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을 재경선이 지난 20일 민형배 후보의 승리로 끝났으나, 민 후보의 '신천지 연루설'은 여진이 지속되고 있다. 

김종채 목사(하늘문교회) 등 일부 광산구민들은 22일 오전 민형배 후보가 출석 중인 본향교회 앞에서 펼침막 시위를 펼치고 민 후보의 사과를 촉구했다. 

'신천지 연루설'은 지난 민주당 광산을 재경선 과정에서 "민형배 후보의 부인을 신천지 여성 간부가 수행했다"는 폭로를 통해 제기됐으나, 민 후보 쪽은 "신천지 간부와 어떠한 관련이 없다"고 반박하며 공방을 주고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멘 2020-03-23 08:53:20
근데 담임목사라는 사람이
예비인도는 안하고 왜 다른교회에가서 행패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