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사회 온정 줄이어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역사회 온정 줄이어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3.07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6일 기부금품 전달식 개최…보문복지재단 1억원 기탁
마스크 3만개, 미라클의원·한국예총 각 1천만원 등

코로나19로 움츠러든 지역사회에 각계각층에서 따뜻한 온정의 손길이 줄을 잇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6일 오후 시청 접견실에서 보문복지재단, 한국예총 광주시연합회, 광주은행, 미라클의원과 잇따라 기부금품 전달식을 가졌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제공

이날 전달식에서 보문복지재단 1억원, 한국예총 광주시연합회 1000만원, 미라클의원은 1000만원을 각각 기탁했고, 광주은행은 마스크 3만개를 전달했다.

전달받은 기부금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돼 지역 취약계층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품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정영헌 보문복지재단 이사장은 “동곡(東谷) 정형래 설립자의 ‘가짐보다는 쓰임이 더 중요하고, 더함보다 나눔이 더 중요하다’는 유지에 따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지원 위해 기부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임원식 한국예총 광주시연합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에 광주예총과 10개 예술문화단체협회장 여러분이 뜻을 모았다”며 “성금이 시민들의 마스크 구입과 어려운 현실에 처한 분들에게 다소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침체돼 어려운 상황인 만큼 지역민의 아픔을 보듬고 지역에 닥친 위기를 함께 이겨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박소정 미라클의원 원장은 “광주시가 적극적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것을 보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응원을 보내기 위해 기부를 결정했다”며 “작은 나눔이지만 어려운 분들의 마음을 다독여 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피부과, 성형외과 등을 전문으로 하는 미라클의원은 지난 2018년 전남경찰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청소년 문신·흉터제거 시술 지원을 하는 등 지역사회 공헌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