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민·관 힘 모은다
코로나19 극복, 민·관 힘 모은다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3.0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코로나19 민·관 공동대책위원회 출범
광주시 의사회·시 병원협회·대학병원·간호협회 참여
역학전문지원반, 의료기관 대응 지원반 운영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 빠른 종식을 위해 민·관이 힘을 모은다.

광주광역시는 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광주시 민·관 공동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6일 오후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민·관 공동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대응 전략 등을 논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숙정 의료기관 지원위원, 이삼용·이용섭·양동호 공동위원장, 최진수 민간전문 지원단장. 뒷줄 왼쪽부터 박향 광주시 자치행정국장, 류소연 역학전문 지원팀장, 박유환 의료기관 지원팀장, 이신석 역학위원, 정숙인 역학위원, 윤나라 역학위원, 신민호 역학위원, 이평형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광주시청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6일 오후 시청 3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민·관 공동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대응 전략 등을 논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숙정 의료기관 지원위원, 이삼용·이용섭·양동호 공동위원장, 최진수 민간전문 지원단장. 뒷줄 왼쪽부터 박향 광주시 자치행정국장, 류소연 역학전문 지원팀장, 박유환 의료기관 지원팀장, 이신석 역학위원, 정숙인 역학위원, 윤나라 역학위원, 신민호 역학위원, 이평형 광주시 복지건강국장. ⓒ광주시청 제공

이날 출범한 민·관 공동대책위원회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지속, 환자 급증 등의 상황에 대비하고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위원회는 광주시, 광주시의사회, 광주시병원협회, 빛고을전남대병원, 전남대 의대, 조선대 의대, 대한간호협회 광주시지회 등 관계자 14명으로 구성됐으며, 이용섭 시장, 양동호 광주시의사회장, 이삼용 광주시 병원협회장 등 3명이 공동위원장을 맡는다.

앞으로 민·관 공동대책위원회는 코로나19 발생 상황 정보를 공유하고 대응전략을 수립한다. 또 유행 확산에 대비해 즉각 대응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확진자 및 접촉자 발생 추이에 따라 의료기관 기능을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더불어 광주시는 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기존 재난안전대책본부 체계를 유지하면서 의료지원총괄반을 별도 운영할 예정이다.

민간기관들은 의료 전문인력이 참여하는 역학전문 지원반, 의료기관 대응지원반 등을 구성해 운영하며 만일의 사태에 즉각적이고 빈틈없이 대비한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코로나19 대응 단계별 전략 수립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 ▲감염병 전담병원과 국민안심병원 확대 ▲생활치료센터 추가 확보 ▲자치구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공동대책위 출범을 시작으로 감염병 확산 차단에 힘과 지혜를 모으고 만일의 사태에 빈틈없이 대비하겠다”며 “광주시는 코로나사태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적극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조기에 종식되도록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