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 ‘전일빌딩 245’ 이어 ‘충장 22’ 뜬다
광주 동구, ‘전일빌딩 245’ 이어 ‘충장 22’ 뜬다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3.0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중 개관…신선한 네이밍에 관심 쏟아져

‘전일빌딩 245’에 이어 ‘충장 22’가 건립공사를 마무리하고 시민들에게 첫 선을 보인다.

이들 건물은 외관보다 이색적이고 독특한 건물이름으로 시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공공 건축물의 고정된 틀을 벗어나 차별화된 전략으로 건물의 역사성과 정체성을 명칭에 잘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

광주 동두 금남로 전일247 빌딩.
광주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245.

전면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고 오는 4월 개관할 예정인 구 전일빌딩은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헬기사격으로 건물 외벽과 10층 천정 탄흔자국 245개와 도로명 주소가 ‘금남로 245’라는 점이 일치한다는 점에 착안해 ‘전일빌딩 245’로 최종 명명됐다.

이와 함께 동구가 도시재생 3대 거점시설 중 하나로 추진 중인 (가)충장센터도 이달 중 개관 예정에 있다.

충장로 5가 구 양조장을 리모델링해 조성된 이곳은 작가와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레지던시 공간이 22개라는 점과 도로명 주소가 ‘충장로 22번길’이어서 ‘충장 22‘라는 이름을 얻었다.

이 명칭은 지난 1월 22일부터 10일간 동구청 직원들의 의견수렴과 동구 모바일 앱 ‘두드림’을 통한 지역민 선호도조사를 거쳐 최종 건물명이 결정됐다.

‘충장 22’는 전체면적 1,147㎡에 지하1층·지상 4층 규모로 다목적 전시공간과 공유오피스 22개로 구성돼 있다.

광주 동구 충장22빌딩.
광주 동구 충장로 5가 옛 양조장 건물이 최근 '충장22'빌딩으로 명칭을 얻어 새롭게 탄생했다.

‘충장 22’는 앞으로 ▲충장로4·5가 뷰티산업과 연계한 코워킹&코리빙 프로그램 개발 ▲ACC 연계 레지던시 프로그램 등 주변 콘텐츠와 결합한 비즈니스 모델개발 등 다양한 예술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민들은 1980년 5·18민주항쟁의 자취를 간직한 ‘전일빌딩’과 1929년 광주학생독립운동의 발원지인 충장로5가에 위치한 ‘충장센터’가 의미 있는 새 이름으로 재탄생했다며 반기는 분위기다.

임택 광주 동구청장은 “‘충장 22’가 동구의 문화예술 부흥을 위한 새로운 거점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많은 시민들의 발걸음으로 옛 충장로4·5가의 명성을 되찾는 사랑방이 되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