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복지시설 관계자 간담회
광주시의회, 복지시설 관계자 간담회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0.02.26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 집단이용시설에 대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 대책 논의

광주광역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박미정)는 26일 시의회 시민소통실(1층)에서 지역 내 사회복지시설의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긴급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와 시청 관계부서를 비롯한 광주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광주노인시설협회, 광주장애인시설협회, 광주아동시설협회, 광주희망원 등 주요 사회복지시설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광주광역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박미정)가 26일 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토로나19를 차단하기 위해 복지시설 관게자들과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광주시의회 제공
광주광역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박미정)가 26일 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토로나19를 차단하기 위해 복지시설 관게자들과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광주시의회 제공

노인, 장애인, 노숙인 등 취약계층이 모여 생활하는 사회복지시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대한 예방과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 시설 방역체계 구축 ▲ 집단감염 대응 매뉴얼 제작 ▲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 강화 ▲ 기타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시설 내 필요한 사항 등을 논의했다.

또한, 각 시설협회는 ‘이용자의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와 ‘집단생활시설의 위생 점검 강화’ 등 시설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활동을 즉시 실시하고 시 관계부서와 유기적인 지원·협조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활동에 최선을 다하기로 결의했다.

박미정 광주광역시의회 환경복지위원장은 “집단시설 이용자의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와 집단생활시설의 위생 점검 강화 및 적극인 방역 활동 실시, 유증상자 조기 선별 등 집단감염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 활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