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코로나19 대응 긴급회의 … 방역 집중
담양군, 코로나19 대응 긴급회의 … 방역 집중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0.02.21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담양군(군수 최형식)이 대구와 청도지역뿐 아니라 광주에서도 신천지 대구교회 방문자 1명이 신종 코로나19의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21일 추가 확진자 2명이 나옴에 따라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최형식 전남 담양군수가 21일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방역에 행정력 집중을 지시하고 있다. ⓒ전남 담양군청 제공
최형식 전남 담양군수가 21일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방역에 행정력 집중을 지시하고 있다. ⓒ전남 담양군청 제공

최형식 군수 주재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군 전 실과소장과 각 읍면장, 유관기관이 참여해 현재 마스크, 소독약품 배부 현황과 확산 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최 군수는 먼저 광주의 추가확진자 3명이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인원들로 파악, 지역의 신천지 관련 인물의 빠른 파악과 선별진료소를 통한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지시하고, 진행 예정이었던 지역사회의 모든 다중집합행사를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이어 담양 지역 학교의 입학식을 취소하고 개학을 연기하는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관내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의 소독을 더욱 철저히 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