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남재 예비후보, "'5.18민중항쟁'으로 개칭 추진할 것"
이남재 예비후보, "'5.18민중항쟁'으로 개칭 추진할 것"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0.02.13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민주화운동, 상징적 의미 담은 ‘민중항쟁’으로 명칭 바꿔야
40주년 맞아 언론, 오월단체 등과 함께 명칭변경 위한 공론화 나설 것

이남재 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으루 예비후보는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분명히 하기위해 ‘민중항쟁’으로 명칭을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남재 민주당 광주 서구을 예비후보.
이남재 민주당 광주 서구을 예비후보.

이 예비후보는 “지금까지도 자유한국당과 극우세력들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5·18에 대한 근거 없는 왜곡과 비하를 일삼고 있다”며 “급기야 황교안 대표는 ‘무슨사태’ 발언과 같은 저급한 역사인식으로 광주시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다”고 비판했다.

또한, “더 이상 무분별한 망언을 용납해서는 안되며, 이를 위해 5·18의 명칭변경을 통해 역사적 사실과 성격을 분명히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민주화운동은 1988년 당시 5·18의 명칭을 두고 논란이 일자 노태우와 민정당이 주장한 불분명한 명칭이었다”며 “당시 평민당이 ‘광주민주화운동’이라는 명칭을 쓰는 것은 배신행위라고 표현했던 것처럼, 수 많은 시민이 목숨을 잃은 항쟁의 역사를 ‘민주화운동’이라는 소극적 개념으로 해석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실제로 ‘민주화운동’이라는 명칭이 일반화된 이후에도 광주에서는 5·18을 ‘민중항쟁’으로 부르는 것이 보편화 되어있다.

이남재 예비후보는 “6·10민주항쟁기념일과 부마민주항쟁기념일은 ‘민주항쟁’이라는 상징적 단어를 통해 역사적 의미를 분명히 하고 있다”며 “40주년을 맞는 5·18의 의미를 분명히 하기 위해 학계와 언론, 오월단체 등을 중심으로 ‘민주항쟁’ 또는 ‘민중항쟁’으로 명칭을 통일하기 위한 공론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남재 예비후보는 1993년 석사논문 ‘광주민중항쟁과 지역갈등’을 발표했으며, 전남대학교 5·18연구소 연구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