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자치학교 300여 명 몰려 ‘열기’
광산구 자치학교 300여 명 몰려 ‘열기’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01.1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스스로 권한 갖고 마을계획 추진

광주시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개최한 광산마을인(人)자치학교에 300여 명의 주민이 몰려 주민자치에 대한 뜨거운 열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교육은 자치분권과 주민자치의 정책 방향, 주민자치회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내용으로 진행되었다. 주민들은 우산동과 첨단2동 등 이미 추진 중인 주민자치회 우수사례와 광산구 주민자치회 조례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광주 광산구청 제공
ⓒ광주 광산구청 제공

자치교육을 받은 주민들은 동별로 추첨을 통해 주민자치회 위원으로 선정된다. 주민자치회가 설립되면 운영 내규를 스스로 정한 뒤 임원을 선출하고 분과를 구성하여 마을의제를 발굴, 주민총회를 통해 선정된 의제를 실행하게 된다.

광산구에는 지난해까지 운남․우산․첨단2․수완․어룡동 등 5개동에 주민자치회가 설립되었고, 올해는 신가․신창․첨단1․하남동 등 4개동이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광산구는 주민자치회가 안착할 수 있도록 사무국 조성 및 전담 코디네이터, 의제실현 사업비 등을 지원한다. 공익활동지원센터는 주민자치회 역량 강화를 위해 전문 컨설팅단을 운영하고 마을자치활동가와 마을계획촉진자 등을 배치하여 자치회 운영을 돕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