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여순사건 특위, '여순사건 재심 무죄' 촉구
전남도의회 여순사건 특위, '여순사건 재심 무죄' 촉구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0.01.1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특별위원회(위원장 강정희)는 오는 20일 오후 광주지법순천지원에서 열릴 여순사건 재심재판 최종 판결에서 무죄가 선고되기를 촉구했다.

앞서 지난 2019년 12월 23일, 광주지법 순천지원에서 열린 여순사건 희생자 장환봉씨 등 재심 공판에서 검찰과 유족측 변호인은“1948년 여순사건 당시 반란군에 협조했다”는 혐의로 사형당한 민간인 희생자의 재심에서 무죄를 구형했다.

1948년 여순항쟁 당시 군인들에게 학살당한 125명을 집단 매장한 전남 여수tl 만성리 형제묘. ⓒ광주인
1948년 여순항쟁 당시 군인들에게 학살당한 125명을 집단 매장한 전남 여수tl 만성리 형제묘. ⓒ광주인

또한, 전남도의회 여순사건특별위원회는 작년 6월 20일, 전체 도의원의 서명을 받아 무죄판결을 염원하는 탄원서를 제출한 바 있고 그동안 재판과정을 단 한 차례도 빠지지 않고 유족들과 함께 방청하며 모니터링 해왔다.

강정희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특별위원장은“여순사건은 국가폭력으로 인한 무고한 민간인들이 무차별적으로 억울하게 학살당한 사건으로 지난 72년의 긴 세월동안 유족들은 통한의 세월을 견뎌왔다.”면서, 재판에서 명쾌한 판결이 내려져 유족들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특별위원회는 특별법 제정을 위한 국회방문 활동을 비롯해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위령사업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