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학숙 2020년 신규 입사생 727명 모집
남도학숙 2020년 신규 입사생 727명 모집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9.12.2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월 13~17일 원서 접수

재단법인 남도장학회는 광주‧전남 인재 양성 요람인 서울 남도학숙의 2020년 신규 입사생을 2020년 1월 13일부터 17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 인원은 총 727명이다. 학숙별로 제1남도학숙(동작구) 424명, 제2남도학숙(은평구) 303명으로 희망하는 곳을 선택해 지원하면 된다.

시‧도별 모집 인원은 광주 362명, 전남 362명이다. 또 제2남도학숙에선 장애인 3명을 모집하며 학생 편의를 위해 시‧도 구분 없이 입사할 수 있다.

서울특별시 은평구 소재 '제2남도학숙(은평관)' 전경.
서울특별시 은평구 소재 '제2남도학숙(은평관)' 전경.

공고일인 12월 20일 현재 보호자의 주민등록이 광주 또는 전남에 있고, 서울, 인천, 경기도 소재 대학생이면 지원이 가능하다.

대학 합격자 발표를 기다리고 있거나, 2020년 1학기에 복학할 예정이면 이번 신규 입사생 모집에 지원해야 2020년 3월부터 학숙을 이용할 수 있다.

원서접수는 보호자의 주민등록지에 따라 광주의 경우 광주시청 민원실, 전남의 경우 전남도청이나 시군에 접수하면 된다.

신입생은 보건복지부 중위소득을 기준으로 생활정도를 100% 평가하며, 재학생은 학교성적 30%, 생활정도 70%를 반영하고, 사회적 배려대상자, 세 자녀 이상 다자녀 가구, 보훈대상자 등은 가점 혜택이 있다.

입사대상자 및 예비자 순위는 2020년 2월 6일 광주시, 전남도, 남도학숙 누리집에서 발표한다. 한 해 동안 결원이 생길 경우 예비자 순서대로 입사할 수 있다.

남도학숙은 지역 출신 대학생에게 안정적 면학환경을 지원하고, 학부모의 주거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광주‧전남이 공동 건립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 1천454명(제1학숙 850명, 제2학숙 604명)의 대학생이 생활하고 있으며, 월 16만원의 저렴한 이용료와 장학제도, 봉사활동 등 혜택이 있어 학생과 학부모의 호응도가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