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청소년영화제, 19일 개막
광주청소년영화제, 19일 개막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9.12.17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독립영화관에서 오는 21일까지 개최
청소년 제작 영화 상영 및 감독과의 대화 등

2019광주청소년영화제가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광주독립영화관에서 열린다.

<반숙인데 왜 그러세요?>란 타이틀로 총 4개국 23편(단편 17편+장편6편)의 영화를 상영하는 이번 광주청소년영화제는 광주광역시의 후원과 (사)광주영화영상인연대에서 주최한다.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전국의 청소년들이 제작한 영화이다. 광주청소년영화제는 영화제 개최를 위해 전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영화출품 공모를 진행했고, 기본 결격사유를 제외한 30여편의 공모작 중에서 수상작 8편을 선정하였다.

영예의 최우수상(반숙상)은 담양 한빛고등학교 홍재희의 <증명>(드라마, 15분)이 수상하였고, 우수상(수란국밥상)은 남원주중학교 김하연의 <노름>(드라마, 14분)이 결정되었다.

장려상(계란찜상)으로는 원주여고 김보연/이상유 공동연출의 <정류장>(드라마, 14분), 황룡중학교 양우림의 <스마트폰>(드라마, 11분 15초)등 6편이 선정되었다. 청소년들이 제작한 영화는 19일(목) 4시 개막작을 시작으로 21일까지 ‘공모수상작’이란 섹션에서 상영된다.

또, 현직 선생님들이 학생들과 함께 제작한 단편영화 8편도 “Tirecotor's movie”란 섹션으로 상영될 예정이다.

Tirecotor는 선생님(Teacher)과 감독(Director)의 조합어로 아이들과 학교에서 생활하며 느끼는 여러 에피소드를 영화로 만드는 네 명의 현직 선생님 감독 영화 7편을 상영한다.

초청상영작으로는 1999년 칸느영화제 대상 수상작인 다르덴 형제의 <로제타>(19일 오후 7시 30분 상영), 어린이가 주인공인 영화는 성공하기 힘들다는 편견을 깬 윤가은 감독의 <우리집>(20일 오후 2시 상영), 특히 21일 오후 2시 <언더독>(오성윤, 애니메이션) 상영이후에는 감독과의 대화가 마련되어, 영화와 애니메이션을 전공하는 청소년들에게 현장의 여러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김지연 (사)광주영화영상인연대 이사장은 “영화는 공동작업이 기본인 예술이라 다른 어떤 장르보다 청소년들의 협동심과 창의력을 키우는데 매우 좋은 장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역사회가 영화를 통한 청소년 교육활성화에 다각도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영화제에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한편, 2019광주청소년영화제는 광주독립영화관 누리집 (http://gift4u.or.kr/)에서 자세한 일정과 프로그램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