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 관권선거 의혹...엄정수사" 촉구
정의당,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 관권선거 의혹...엄정수사" 촉구
  • 광주in
  • 승인 2019.12.04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논평, "민주당. 수사기관. 광주시, 진상 밝히고, 관련자 원칙대로 처리" 주장
정 행정부시장 총선 준비 과정에서 도시공사 간부 불법 당원모집 의혹 드러나

검찰의 광주시 민간공원 특혜 의혹 수사 중에 드러난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의 불법 당원 모집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와 관계자 처벌 여론이 일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위원장 나경채)은 4일 논평을 내고 "정종제 행정부시장이 공무원과 광주도시공사, 환경공단 직원들을 동원하여 불법당원 모집에 나섰거, 광주시를 비롯한 공무원과 공공기관들이 대거 민주당 선거운동 조직으로 동원됐다"고 주장했다.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지난 1월21일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중앙공원2지구 우선협상대상자인 금호산업(주)의 지위를 취소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광주인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지난 1월21일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중앙공원2지구 우선협상대상자인 금호산업(주)의 지위를 취소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광주인

이어 "광주시 공공기관은 유력정치인 국회의원 만들기 사조직이냐"며 "민주당과 수사기관, 광주시는 진상을 밝히고, 관련자들을 원칙대로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행정기관은 시민 모두를 위한 공공기관으로 정치적으로는 중립을 유지하여야 한다"며 "(이번 불법 당원 모집 의혹으로)민주당 유력 정치인들이 공직사회를 당조직처럼 사유화하고 있는 것이 더욱 명확해졌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수사기관은 가장 엄정하게 수사하고 관련 사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면서 "정의당 광주시당은 민주당 지방의회와 광주시의 비리 복마전에 이어, 공공기관을 사유화하는 민주당 광주시당에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민주당 광주시당은 수사기관에 적극 협조하고 자체 진상조사로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면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도 광주시민에게 사과하고, 비리 공직자를 원칙대로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을 포함한 의혹 관련 공직자는 공적 기관을 사욕의 장으로 전락시킨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 행정부시장과 광주도시공사 간부 등의 불법 당원 모집 의혹은 검찰이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 사업 중 중앙공원 특혜 의혹과 관련해 지난 9월과 10월 광주도시공사와 정 행정부시장 압수수색 과정에서 당원 모집 명단과 함께 명단 전달 방법 등에 대해 주고 받은 문자 등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행정부시장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광주동남갑 출마를 준비해오다가 검찰의 중앙공원 수사 중이던 지난 11월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 논 평 ]

광주시 공공기관은 유력정치인 국회의원 만들기 사조직인가?? 민주당과 수사기관, 광주시는 진상을 밝히고, 관련자들을 원칙대로 처리하라!!

정종제 행정부시장이 공무원과 광주도시공사, 환경공단 직원들을 동원하여 불법당원 모집에 나섰고 광주시를 비롯한 공무원과 공공기관들이 대거 민주당 선거운동 조직으로 동원되고 있음이 밝혀졌다.

행정기관은 시민 모두를 위한 공공기관으로 정치적으로는 중립을 유지하여야 하는데, 민주당 유력 정치인들이 공직사회를 당조직처럼 사유화하고 있는 것이 더욱 명확해졌다.

이에 대해 수사기관은 가장 엄정하게 수사하고 관련 사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

정의당 광주시당(위원장 나경채)은 민주당 지방의회와 광주시의 비리 복마전에 이어, 공공기관을 사유화하는 민주당 광주시당에 강력히 경고한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수사기관에 적극 협조해야 하며, 자체 진상조사로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 이용섭 시장 또한 광주시민께 사과하고, 비리 공직자에 대해 원칙대로 처리해야 한다.

부시장을 포함한 공직자는 공적 기관을 사욕의 장으로 전락시킨 책임을 져야 한다.

2019년 12월 04일 정의당 광주광역시당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