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공원 토지주, "특례사업 중단...이용섭 시장 구속" 주장
민간공원 토지주, "특례사업 중단...이용섭 시장 구속" 주장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11.2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후 광주시청 앞서 기자회견 열고 "민간공원 특례사업 폐지" 촉구
토지주, 이용섭 광주시장, 환경련 경실련 진보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비판

검찰수사로 특혜 비리 혐의가 드러난 광주광역시 민간공원 특례 사업에 대해 토지주들이 "사업 즉각 폐지와 토지 환원"을 주장하고 있다. 

'광주시 민간공원 특혜사업 토지지주 일동'은 28일 오후1시 광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광주시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이용섭 시장을 구속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래 성명서 전문 참조) 
 

28일 오후 광주시청 앞에서 '광주민간공원 특례사업 토지지주 일동'이 집회를 개최하여 "이용섭 광주시장이 토지지주들을 배제하여 공정성과 투명성을 위반했다"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이들은 광주시민사회단체에 대해서도 불만을 내놓았다.
28일 오후 광주시청 앞에서 '광주민간공원 특례사업 토지지주 일동'이 집회를 개최하여 "이용섭 광주시장이 토지지주들을 배제하여 공정성과 투명성을 위반했다"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이들은 광주시민사회단체에 대해서도 불만을 내놓았다.

이들 토지주들은 "이용섭 시장은 헌법을 위반하고 특정 건설업체를 동원하여 국민의 토지를 강탈하려 한다"며 "청렴하고 공정하게 행정을 해야 할 공직자가 토지지주를 제외하여 공정성을 위반했다"고 이 시장을 맹비난했다. 

또 이들은 "광주환경련, 광주경실련, 광주진보연대, 정의당 광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중앙공원을 지키는 시민모임 (사)푸른길 등 광주시민사회단체가 '비상대책기구 구성'을 요구하며 토지주들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토지주들은 시민사회단체에 대해 "이용섭 시장과 공모하여 국민의 토지를 강탈하려하고 있다"며 '공개토론회'를 제안했다.

앞서 27일 오전 광주시민사회단체의 민간공원과 관련한 기자회견장에서 중앙공원 일부 토지주들이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을 상대로 거친 항의소동을 벌이는 등 토지주들의 불만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