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in] 아스팔트 거리에 선 철도노동자들
[포토in] 아스팔트 거리에 선 철도노동자들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11.20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철도노조 호남본부 총파업 출정식 개최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2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 호남철도노동자 1000명이 철길이 아닌 차디찬 아스팔트 거리에 섰다. 

철도노조 호남지방본부(본부장 이행섭)는 이낭 오후 2시 광주 서구 광천동 종합터미널 건너 도로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갖고 철도공사에 정부여당에 '인원 충원'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총파업 투쟁을 선언했다.    

출정식에서 철도노동자들은 "△4조2교대 전면시행 △근무조건 개선을 위한 안전인력 4000명 충원 △KTX와 SRT 통합 △생명안전분야 직접 고용 △자회사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집회를 마친 철도노동자들은 더민주당 광주시당사 앞까지 거리행진을 펼치고 해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