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정무특보실까지 압수수색…'민간공원 수사' 종착점은?
광주시 정무특보실까지 압수수색…'민간공원 수사' 종착점은?
  • 광주in
  • 승인 2019.11.19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오후 광주시청 정무특별보좌관실을 압수수색했다. 광주시 등에 따르면 이날 광주시 정무특보실에 수사관을 보내 자료 등을 확보하는 등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사진은 정무특보실 안내 표지판. 2019.11.19 /뉴스1 © News1 허단비 기자

(광주=뉴스1)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비리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9일 광주시청을 또다시 압수수색했다. 지난 9월 5일과 27일에 이어 3번째 광주시청 압수수색이다.

특히 이번 압수수색 대상이 광주시장 최측근인 정무특보실이어서 검찰 수사가 이용섭 시장까지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30부부터 4시20분쯤까지 광주시 정무특보실에 수사관 4명을 보내 박스 2개 분량의 자료 등을 확보하는 등 압수수색을 벌였다.

시청 안팎에서는 검찰이 정무특보 A씨의 '민간공원 특혜' 의혹 개입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돈다.

검찰이 정종제 행정부시장 등의 구속영장이 기각된지 4일 만이자 광주시청에 대한 2차 압수수색을 진행한지 53일만에 또다시 정무특보실까지 압수수색을 하면서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우선 수사 막바지 단계에서 정무특보를 참고인으로 조사한 뒤 정 부시장과 감사위원장 등 3명에 대한 기소여부를 결정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있다. 정무특보에 대한 조사를 통해 한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된 정 부시장과 감사위원장에 대한 영장을 재청구 할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광주시장의 최측근인 정무특보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경우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해서는 최종 단계에서 이용섭 시장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전망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압수수색은 광주경실련의 고발로 인해 진행된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검찰은 지난 4월 광주경실련으로부터 광주시가 추진중인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한 의혹을 규명해 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받고 시 감사위가 민간공원 2단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직후 특정감사 과정에서 부당한 지시나 압력, 정보유출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또 광주시도시공사와 관련해서는 중앙공원 1지구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되고도 자진반납한 배경과 그 과정에서 문제는 없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9월5일 광주시 행정부시장실과 환경생태국, 감사위원장실, 감사위원회 사무실, 시의회 의장실, 세종시에 있는 한 정부종합청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같은달 27일에는 광주도시공사와 함께 광주시청 일부 사무실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후 검찰은 B 전 국장에 대해 공무상비빌누설 혐의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반면 B 전 국장과 공모의혹이 있는 정종제 행정부시장과 윤영렬 감사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B 전 국장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결과를 발표하기도 전에 평가표를 광주시의원 등에게 유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또 정 행정부시장, 윤 감사위원장 등과 공모해 유사사업실적을 부당하게 변경하거나 우선협상자 변경과정에서 부당하게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