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더민주당 광주시당에 '쓴소리'
정의당, 더민주당 광주시당에 '쓴소리'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11.1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민주당 광주시당은 소속 지방의원 각종 비위 의혹 사과해야"
"광산갑 불법 당원 모집 ... 일부 지방의원 비리 대책 마련" 촉구

최근 잇따른 더민주당 광주광역시당(위원장 송갑석) 소속 지방의원들의 각종 비위 및 비리연루 의혹에 대해 정의당 광주광역시당(위원장 나경채)이 강하게 비판하며 사과와 대책을 촉구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15일 성명을 통해 "민주당 광주시당은 1년 전에도 선출직 공직자들의 윤리규범 위반과 일탈행위때문에 윤리규범을 강화하여 엄정대처 하겠다고 공언했었다"며 "그러나 광주에서 민주당의 추문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래 성명서 전문 참조)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광주인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광주인

앞서 더민주당 광주시당은 소속 지방의원들의 잇따른 비리 연루 의혹과 추문 등으로 당초 예정했던 체육대회 성격의 '당원 한마음대회'를 전격 취소하고 오는 16일 '당원 비상 워크샵'을 전남 화순에서 개최하여 특별교육을 강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의당은 이날 성명에서 더민주당 광주시당 소속 지방의원 비위 및 비리 의혹 사례로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이 민간공원 비리의혹 연루 관련 검찰 조사 △광주시의회 부의장 의전 비서직 신설 시도 △더민주당 소속 북구의회 의원들의 거짓 출장 △서구의회의 규정을 무시하고 강행한 해외연수 △성추행 의혹 연루와 외유성 해외 연수를 포기한 광산구의회 의원 △더민주당 소속 남구의원 소유 식당에 의회의 업무추진비 사용 등"을 들었다.

또 '더민주당 광산갑 불법당원모집'에 대해서도 "모든 탈, 불법을 동원해서라도 내년 총선 공천권을 획득만 하면 된다는 과욕과 무리수가 불러 온 민주당 정치인들의 타락하고 퇴폐한 정치의 민낯이자 부끄러운 정치문화"라고 비판했다.

이어 "광주에서 지배적 위치에 있는 민주당 정치인의 후진적 정치행태는 광주시민의 자긍심을 떨어뜨리고 하루하루 힘든 시민의 경제적 삶의 질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더민주당의 행태를 꼬집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송갑석 시당위원장이 엄중히 받아들여 11월 16일 선출직 당원 워크숍에서 진지한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고 광주시민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정치세력으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혁신 방안으로 "△스스로 규정한 윤리규범 철저 준수 △문제의 정치인에 대한 특단의 조치 △비리 연루 의원들의 반성과 사죄 등"을 제시했다.

이처럼 더민주당 광주시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소속 지방의원들의 각종 비위와 비리 의혹이 터져나오면서 당원들의 윤리성과 기강을 강화하기 위해 골몰하고 있다.
 

성명서 [전문]

더불어 민주당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은 소속 정치인의 비리와 각종 의혹을 사과하고, 대책을 마련하라!!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소속 공직자들의 잇따른 추문 때문에, 예정된 당원한마음대회를 취소하고, 11월 16일 당원 비상 워크샵을 개최한다고 한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1년 전에도 선출직 공직자들의 윤리규범 위반과 일탈행위때문에 윤리규범을 강화하여 엄정대처 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러나 광주에서 민주당의 추문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시의회 의장이 민간공원비리에 연루되어 조사받았으며, 의회부의장은 과도한 의전을 요구하다 지탄을 받았다.

민주당 소속 북구의회 의원들은 공무를 빙자한 거짓 출장을 다녀왔으며, 경력을 조작하여 민주당 당직자를 의회공무원으로 채용하려 했었다.

규정을 무시하고 해외연수를 강행한 서구의회, 성추행 의혹과 여론뭇매로 외유성 해외 연수를 포기한 광산구의회, 의원 소유 식당에 업무추진비를 사용한 남구의회 의원들까지 광주 전역에서 민주당 소속 공직자들의 부정과 비리, 추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현 행정부시장 사법처리 대상에 이어 이용섭 시장까지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민간공원특례비리는 무분별한 개발논리와 건설업자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 마땅히 누려야 할 주거권과 환경권에 따른 피해는 오로지 광주시민이 감당해야 한다.

또한 1만명에 가까운 광산갑 불법당원모집은 모든 탈, 불법을 동원해서라도 내년 총선 공천권만 따 내면 된다는 과욕과 무리수가 불러 온 민주당 정치인들의 타락하고 퇴폐한 정치민낯이자 부끄러운 정치문화이다.

이렇듯 지배적 위치에 있는 민주당 정치인의 후진적 정치행태는 광주시민의 자긍심을 현저히 떨어뜨리고 자원의 평등한 분배를 가로막아 그렇지 않아도 하루하루 힘든 시민의 경제적 삶의 질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

‘민주당 윤리규범’ 전문을 보면 당 소속 선출직 및 당원 모두는 사익보다 공익에 우선하며, 투철한 사명의식과 도덕성을 바탕으로 공정하고 청렴하게 직무를 수행함으로써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아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민주당 송갑석 시당위원장이 이 규범을 원칙대로 적용하고 후속조치를 마련 하였다면 현재와 같은 부패와 무능, 갑질로 얼룩진 처참한 광주의 정치현실을 목도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정의당 광주시당(위원장 나경채)은 각종 의혹과 비리가 발생할 때마다 지속적으로 일관되게 광주의 지배세력인 민주당 광주시당의 무한 책임과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치인은 광주에서만의 지배정치세력이 아니다.

윤리규범 제1조에서도 언급했듯이 민주당 광주시당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정치발전을 주도하였으며 또한 집권여당으로써 더욱 막중한 책무와 고도의 도덕적 기준을 준수하여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그래야만 기회균등하고 평등한 공정 사회를 만들 수 있으며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을 수 있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앞서 언급한 막중한 책임의식과 고도의 도덕기준을 송갑석 시당위원장이 엄중히 받아들여 11월 16일 선출직 당원 워크숍에서 진지한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기 바라며, 위기의 광주정치를 혁신하기 위한 몇가지 방안을 제시한다.

첫째,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선도한 정치세력답게 민주당 광주시당은 스스로 규정한 윤리규범을 철저하게 지키고 준수해야 한다.

둘째, 문제가 발생한 정치인에 대해서는 이후 의장단 선거후보군에서 배제 시 키는 등 특단의 조치를 마련하여야 한다.

셋째, 부정부패와 비리에 연루된 의원들은 깊이 반성하고 사죄하여야 하며 모 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혁신적이고 모범적인 의정활동으로 거듭나야 한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시의원 단 1명, 구의원 또한 단 1명으로 민주당의 거대 기득권 전횡에 맞서기에는 너무나 작고 미약한 정치세력이다.

하지만 지난 지방선거에서 보여 준 정의당에 대한 지지와 사랑은 막강한 정치권력을 독점하고 있는 민주당에 대해 강력한 견제세력이 되어 달라는 광주시민의 준엄한 명령이라고 확신한다.

송갑석 시당 위원장을 포함한 민주당 광주시당은 광주시민의 준엄한 명령을 귀담아 듣고, 이번 워크숍에서 성찰과 혁신을 통해 광주시민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정치세력으로 거듭나기 바란다.

정의당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