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노고단, 올해 첫 상고대
지리산 노고단, 올해 첫 상고대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9.11.14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흰 옷으로 갈아입은 지리산 노고단 서리꽃 활짝
ⓒ지리산국립공원 전남사무소 제공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지리산국립공원 전남사무소 제공

14일 지리산 노고단 정상부에 올해 첫 상고대가 피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소장 김병채)은 이날 노고단 일대의 아침 기온이 영하 6~8도로 떨어지면서 섬진강의 습기를 담은 바람의 영향으로 서리꽃이 피어났다.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는 “지리산 노고단 일대에 눈꽃이 활짝피어 장관을 이뤘다”며 “노고단코스는 산불방지기간에도 탐방할 수 있으니 지리산국립공원 설경을 놓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