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내년도 예산안 3조 8,732억 원 편성
전남교육청, 내년도 예산안 3조 8,732억 원 편성
  • 박인배 기자
  • 승인 2019.11.11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 혁신 · 미래’ 등 민선3기 핵심가치 실현 중점

전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3조 8,732억 원 규모의 2020년 예산안을 편성해 11일 전남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예산안은 경기부진에 따른 정부 세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지방자치단체 이전수입 소폭 증가 등으로 2019년 본예산보다 339억 원(0.9%)이 늘었다.

세입예산은 중앙정부 이전수입 3조 3,680억 원, 지방자치단체 및 기타이전수입 3,816억 원, 자체수입 303억 원, 전년도 이월금 933억 원이다.

ⓒ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도교육청 제공

세출예산은 △ 인적자원운용 1조 8,787억 원 △ 교수-학습활동지원 3,238억 원 △ 교육복지지원 2,893억 원 △ 보건/급식/체육활동 2,650억 원 △ 학교재정지원관리 5,952억 원 △ 학교교육여건개선시설 3,762억 원 △ 평생교육분야 143억 원 △ 교육일반분야 1,306억 원을 반영했다.

특히, 민선 3기 모두가 소중한 혁신전남교육의 핵심가치인 ‘민주’‘혁신’‘미래’를 실현하고 5대 교육지표를 원활히 추진하는 데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그 가운데 △ 학생의 교육력과 학력향상 523억 원 △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환경 구축 4,956억 원 △ 보편적 교육복지 확대 2,415억 원 △ 미래교육 기반 구축 816억 원 △ 참여와 협력의 거버넌스 구축 71억 원 등이 눈에 뛴다.

김평훈 행정국장은 “장기 불황으로 정부 세수가 감소하고 인건비 등 경직성 경비의 비중은 늘어 예산편성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한정된 재원으로 장석웅 교육감이 추구하는 학생중심의 혁신교육 정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한 사업에 우선 편성하고, 기존의 관행적이고 타성에 젖은 사업은 과감히 축소·폐지하는 등 재정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제출된 2020년도 예산안은 제336회 전라남도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