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명예교수 83명, 강동완 전 총장 반박문 해명 전문
조선대 명예교수 83명, 강동완 전 총장 반박문 해명 전문
  • 광주in
  • 승인 2019.11.1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명문 [전문]

강 전총장의 반박문에 대한 해명을 올립니다.

밤낮으로 학교 발전을 위해 고심하고 계시는 조선대학교 법인 이사회와 구 성원 여러분, 특히 학업에 열중해야 할 우리 제자들에게 어른들의 추악한 모습 을 보여주게 되어 참으로 민망하고 부끄럽습니다.

그러나 강동완 전 총장의 반 박문을 읽고 혹여 의심이 들거나 오해할 수도 있겠다싶어 부득이 몇 자 올리 게 되었습니다.

1. “도덕성을 잃은 일부 명예교수 회원들의 행태~”라는 글의 제목이나 글 내용으로 보아 강 전총장은 선후배도 없고, 교육자적 지성을 이미 잃어버린 상황으로 인식됩니다.

진정 도덕성을 말하는 사람이 2018년 제2주기 교육부 평가에서 탈락된 결과에 대해 책임질 생각은 추호도 없는 분입니다. 

그러기에 지난 1년이 넘도록 교육부, 법원, 언 론 등으로 학교문제를 끌고 나가 학교의 위상과 명예를 끝없이 추락시키고 있지는 않는지, 어느 쪽이 더 비도덕적인지 우리 한번 생각해 봅시다 .

조선대학교 캠퍼스 전경.
조선대학교 캠퍼스 전경.

2.“이름을 올린 몇 몇 분들과 통화를 해 본 결과~”라고 하셨는데 우리가 다시 확인 해 본 봐 강 전총장이‘명예훼손 고소’운운하며 거친 내용의 항의로 일관한 듯 싶습니 다.

우리는 “강동완 전 총장의 해임과 더불어 대다수 구성원의 동의로 이루어진 신임 총장 선출의 당위성은 절대위기의 우리대학에 꼭 필요합니다”라고 물었고 그 질문에 동의해 준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두 번, 세 번 확인한 결과 서 모 전총장과 체대 노 모 전학장님은 본인의 의사에 따라 명단에서 빼드리기로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대신 타 지에 있어 미처 참여하지 못했던 세분 명예교수님들이 새롭게 동참하여 숫자는 83명이 되었습니다.

3. “명백한 명의도용으로 범죄행위~”운운하셨는데 이게 선배들에게 할 소리입니까? 솔직히 인정할 것은 인정하겠습니다.

교육부 소청심사 위원회가 11월 13일 열린다하니 시간이 너무 촉박했습니다. 지금은 워낙 여론이 뜨겁다보니 11월27일로 연기한 것으로 아는데, 과거 교무위원을 경험한 원로들만 100여명이 넘습니다.

그 중엔 건강이 좋지 않 아 바깥출입도 어려운 선배도 계시고 일일이 찾아 뵐 수도 없어서 탄원문의 당위성과 내 용을 간추려 말씀드려 동의를 얻은 것입니다. 또한 이번에 참여한 83명 전원과‘일일이 통화한 기록’이 남아 있으니 언제라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4.“법과 원칙에 기반한 100년 대학의 미래~”를 말씀하셨는데 그렇게 학교 발전을 위한다는 분이 지방법원, 고등법원, 교육부 소청위원회 등으로 끝없이 송사에 송사를 거듭하고 계시는지, 학내외 크고 작은 단체 중 원로그룹인 명예교수들, 대학운영자치협 의회(대자협), 교수평의회, 대학 교무위원회, 학장연합회 심지어 재학생의 총학생회 등 모든 구성원이 등을 돌리다보니 이젠 광주시민들까지 끌어들이자는 것인지, 참으로 어 처구니없는 일입니다 .

 이런 글을 올릴 수 밖에 없는 우리들의 처지가 참으로 비통하고 자괴감에 빠져듭니다. 부정적인 감정이나 미움, 원망, 증오의 생각으로 살다보면 그 피해는 바로 나 자신에게 돌 아감을 누구보다 잘 아는 7순, 8순, 심지어 9순의 선배어르신들도 계십니다.

이 나이에 무슨 노욕이 있어 이런 글을 올려야 하는지…… 후학여러분! 우리 모두 힘을 모아 하루 빨리 학교를 정상화시켜 갑시다. 감사합니다.      
                          
2019. 11. 11 명예교수 탄원문 참여자 드림


◆ 임 병 대 (현, 명예교수회 회장) ◆ 김 주 훈 (전 조선대학교 총장)      ◆ 전 호 종 (전, 조선대학교 총장)          ◆ 이 상 열 (전, 조선대학교 부총장)    ◆ 조 병 엽 (전, 조선대학교 부총장)     ◆ 조 병 욱 (전, 조선대학교 부총장)   
◆ 강 정 석 (전, 인문대학 학장)         ◆ 고 옥 현 (전, 약학대학 학장)         ◆ 고    현 (전, 미술대학 학장)         ◆ 구 창 환 (전, 인문대학 학장) ◆ 권 규 혁 (전, 산업대학원 원장)       ◆ 기 우 걸 (전, 경상대학 학장) ◆ 김 남 길 (전 교육대학원 원장)        ◆김 동 기 (전, 치과대학 학장)          ◆ 김 선 아 (전, 자연대학 학장)         ◆ 김 선 일 (전, 공과대학 학장) ◆ 김 수 희 (전, 외국어대학 학장)       ◆ 김 승 남 (전, 경상대학 학장)  ◆ 김 승 일 (전, 사범대학 학장)         ◆ 김 영 인 (전, 교무처 부처장) ◆ 김 의 식 (전, 시설처 처장)           ◆ 김 인 경 (전, 미술관 관장) ◆ 김 제 안 (전, 교무처 처장)           ◆ 김 종 호 (전, 경영대학원 원장) ◆ 김 홍 섭 (전, 자연대학 학장)         ◆ 김 희 남 (전, 교무처 처장) ◆ 나 하 엽 (전, 인문대학 학장)         ◆ 도 남 용 (전, 의과대학 학장) ◆ 문 정 민 (전, 대학원 원장)           ◆ 박 길 현 (전, 공과대학 학장) ◆ 박 석 주 (전, 교무처 처장)           ◆ 박 세 승 (전, 이부대학 학장) ◆ 박 순 철 (전, 대학원 원장)           ◆ 박 영 진 (전, 의과대학 학장) ◆ 박 인 환 (전, 체육대학 학장)         ◆ 박 주 성 (전, 사범대학 학장)
동참 명예교수(가나다순
◆ 박 창 선 (전, 평생교육원 원장)       ◆ 박 형 관 (전, 인문대학 학장) ◆ 백 승 남 (전, 공과대학 학장)         ◆ 서 동 주 (전, 교육대학원 원장) ◆ 송 기 동 (전, 자연대학 학장)         ◆ 송    철 (전, 공과대학 학장) ◆ 신    호 (전, 의과대학 학장)         ◆ 양 영 기 (전, 자연대학 학장) ◆ 양 영 남 (전, 미술대학 학장)         ◆ 양 인 영 (전, 대학원 원장) ◆ 오 무 송 (전, 교수협의회 의장)       ◆ 오 재 화 (전, 시설처 처장)           ◆ 원 영 두 (전, 체육대학 학장)         ◆ 유 문 수 (전, 경상대학 학장)         ◆ 유 상 하 (전, 자연대학 학장)         ◆ 유 재 원 (전, 의과대학 학장)         ◆ 윤 석 진 (전, 사범대학 학장)         ◆ 윤 주 한 (전, 경상대학 학장) ◆ 이 강 옥 (전, 경상대학 학장)         ◆ 이 길 홍 (전, 산업대학원 원장)       ◆ 이 성 민 (전, 경상대학 학장)         ◆ 이 성 백 (전, 대학원 원장)           ◆ 이 성 주 (전, 전자정보공과대학 학장)      ◆ 이 윤 배 (전, 정보과학대학 학장)     ◆ 이    준 (전, 전자정보공과대학 학장)     ◆ 이 철 기 (전, 총무처 처장)           ◆ 이 춘 의 (전, 경상대학 학장)         ◆ 임 인 택 (전, 도서관 관장)           ◆ 정 영 동 (전, 공과대학 학장)         ◆ 정 영 수 (전, 외국어대학 학장)       ◆ 정 오 진 (전, 공과대학 학장)         ◆ 정 헌 상 (전, 대학원 원장)           ◆ 정    혁 (전, 의과대학 학장)         ◆ 정 현 숙 (전, 자연대학 학장)         ◆ 조 남 수 (전, 대학병원 원장)         ◆ 조 성 동 (전, 산업대학원 원장)       ◆ 조 정 기 (전, 기획실 실장)           ◆ 진 원 장 (전, 미술대학 학장)        ◆ 최 규 정 (전 자연대학 학장)          ◆ 최 규 철 (전, 대학병원 원장)         ◆ 최 봉 남 (전, 대학병원 원장)         ◆ 최 재 희 (전, 사범대학 학장) ◆ 최 형 호 (전 의과대학 학장)          ◆ 하 옥 남 (전, 공과대학 학장)        ◆ 한 승 국 (전, 교육대학원 원장)       ◆ 홍 광 준 (전, 자연대학 학장)        ◆ 홍 순 표 (전, 대학병원 원장)                                                서명 동참자 이상 83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