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규, 10.26의거 40주년 성명
김재규, 10.26의거 40주년 성명
  • 광주in
  • 승인 2019.10.26 10:5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규 장군 명예회복추진, 성명 발표

성명 [전문]

10‧26혁명 제40주년에 부쳐

오늘(26일)은 박정희 유신독재를 무너뜨린 10•26혁명 40주년을 맞는 날이다. 가까운 역사로는 안중근 의사께서 조선 침략의 원흉 이등박문을 척살한지 꼭 110주년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

이미 알려진 것처럼 10•26혁명은 박정희의 18년 군부독재가 최후 발악을 하면서 획책했던 부마민주항쟁의 연장선상에서 더 이상 국민의 희생을 막아내고자 민주주의 회복을 염원했던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의 의지로 이루어졌음이 낱낱이 밝혀지고 있다.

10•26혁명이 있기 4일 전 부마민주항쟁 대책회의 당시 김재규 부장의 보고서를 통해 드러난 바와 같이 김재규 부장은 부마항쟁의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보고서를 작성하여 보고했음에도 묵살당하는 현실을 목도하면서 더 이상 유신체제를 유지해서는 안 되겠다는 각오를 하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김재규 부장께서 부정부패의 척결과 자유민주주의의 회복을 위해 ‘유신독재의 핵 박정희’를 처단하는 것이 역사에 대한 책임이며, 공직자로서 자신의 의무라고 확신하고 10•26혁명을 결행했다고 믿는다.

우리는 39년 전 김재규부장이 군사법정에서 진술하면서 경고를 했던 권력과 재벌이 유착된 부정부패가 악순환 되고 있으며, 이는 민주주의 실현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이라는 사실을 아픈 마음으로 확인하고 있다.

더구나 10•26혁명 10일 전 부마민주항쟁 당시 전두환 보안사령관이 중심에 있었다고 하는 사실에서 보듯이 10•26혁명으로 권력의 진공상태를 꿰뚫어 보고 있던 전두환은 곧바로 12•12군사반란을 통해 정권찬탈의 시나리오대로 김재규 부장을 국가원수를 암살한 내란목적 살해범으로 몰아 국민적 공분을 사게 하는데 성공한다.

이처럼 일련의 사건의 중심에 전두환이 있었고 바로 부마민주항쟁을 김영삼 총재 제명에 대한 지역감정을 이용한 일부 몰지각한 대학생과 불순분자의 소행으로 몰아가려고 했던 전두환이 결국 김재규 부장을 이듬해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게 하였다는 점에서 이제 10•26혁명에 대한 재평가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제 10•26혁명 이후 우리는 공정한 사회,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회공동체는 친일•독재 잔당을 제거하고 실질적 민주주의 실현과 남북의 화해와 평화 위에서 이루어질 수 있다고 믿는다. 김재규부장의 10•26 혁명에 대한 정당한 평가와 명예회복이 바로 그 척도가 될 것이다.
2019년 10월 26일

10‧26재평가와 김재규 장군 명예회복추진위원회
집행위원장 김 범 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궁 성 2019-10-26 15:55:53
김재규 장군님의 명예회복 속도가 너무 느리다
문재인 정권때 더 확고히 해둘 필요가 있다
진실을 제대로 알리고 가해자들을 처단하고 구국의 중심인 김재규혁명가의 후손들의
명예도 찾아줘야 한다

기훈 2019-10-26 19:03:14
감사합니다 김재규 장군님

임형철 2019-10-26 23:09:55
전대갈이 살아있는게
이게 나라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