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는 끝났지만… 오색정원은 지금이 절정!
축제는 끝났지만… 오색정원은 지금이 절정!
  • 광주in
  • 승인 2019.10.15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장성군청 제공
ⓒ전남 장성군청 제공

전남 장성 황룡강 문화대교 인근에 아름다운 ‘꽃 융단’이 깔렸다. 장성 황룡강 노란꽃잔치를 위해 조성된 오색정원 백일홍이 절정을 이루면서 방문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지난 13일 폐막한 노란꽃잔치는 태풍으로 인한 기간 단축에도 불구하고 100만여 명이 넘는 방문이 이어졌다. 장성군은 20일까지 가을 나들이객 맞이기간을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