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자한당의 '한전공대 발목잡기' 강력 대응
송갑석, 자한당의 '한전공대 발목잡기' 강력 대응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10.11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한국전력 국정감사서 "정치공세이자 딴지걸기" 비판

더민주당 송갑석 의원(광주서구갑)은 11일 전남 나주 한국전력 본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의 집요한 한전공대 설립 훼방은 명백한 정치공세이자,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에 대한 근거 없는 딴지걸기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자유한국당 소속 산자위원들이 지난 6월에 이어 오늘 또 다시 이곳 한전 본사에서 한전공대 설립 방해를 위해 온갖 가짜뉴스를 내세우고 있다”며 “지역주의 망령을 되살려 내년 총선에서 한표라도 더 얻어보려는 일차원적 정략”이라고 지적했다.

송갑석 의원(더민주당. 광주서갑).
송갑석 의원(더민주당. 광주서갑).

자유한국당은 나주 본사 항의 방문에 이어 지난달 17일 한전공대 설립 반대를 위한 법안을 발의하는 등 그동안 광주․전남 지역민들의 염원에 지속적으로 찬물을 끼얹어 왔다.

송 의원은 “한전공대는 세계적인 에너지 공대로서 국가의 백년대계를 짊어질 대한민국 신산업의 핵심축”이라며 “이것은 지역의 문제를 넘어 여․야가 그 어느 때보다 합심해야 할 국가적 과제임에도 불구하고 당리당략적 태도로 일관하는 자유한국당의 행태에 강한 유감”이라고 성토했다.

특히 “한전의 재정상황 등 한전공대를 둘러싼 과대포장된 논란은 부각시키면서도 한전공대가 가져올 국가적 부가가치에 눈 감는 근시안적 시각에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전공대는 국가 에너지 산업의 혁신성장과 에너지 신시장 선도룰 위한 인재 양성 및 R&D 제고 등을 위해 국정 5개년 계획으로 추진되는 범국가적 프로젝트로, 지난달 25일 광주․전남 범시도민지원위원회가 출범했으며 정부와 전남도․나주시, 한전 및 자회사들의 적극적인 노력 하에 2022년 개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