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 총선 불출마 선언..."민간공원 검찰수사 영향"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 총선 불출마 선언..."민간공원 검찰수사 영향"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10.1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행정부시장, 11일 SNS 통해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 선거법 위반 혐의가 직접 원인
"광주시정에 전념하는 것이 시민들에 대한 도리" 발표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 행정부시장은 11일 자신의 SNS에 게재한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2월 광주시 행정부시장으로 부임한 이래 광주발전과 광주시민의 행복을 위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왔다"면서 "하지만, 뜻하지 않게 민간공원 2단계사업 추진과 관련해 특정단체의 고발에 따라 저와 관계관들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아래 입장문 전문 참조)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올해 1월 광주시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과 관련한 광주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인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올해 1월 광주시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과 관련한 광주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광주인

정 행정부시장은 "(검찰수사)그로 인해 시청 직원들이 안정을 찾지 못하는 등 시행정의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며 "그만큼 시민들에게 피해로 돌아간다는 생각에 안타까운 마음이 가슴을 무겁게 짓누르고 큰 충격을 받은 가족들에게도 미안할 따름"이라고 최근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에 따른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러한 가운데 최근 저의 의사와 관계없이 제가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것을 전제로 한 말들이 언론지상에 오르내리고 있다"며 "30년 동안 공직을 수행해온 저로서는 광주시정에 전념하는 것이 시민들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내년 총선 불출마를 거듭 밝혔다.

정 행정부시장은 "남은 공직 기간 행정가로 유종의 미를 거두고 공직을 마무리 하고자 한다. 그동안 부족한 저를 격려해 주시고 보살펴주신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 행정부시장은 내년 4.15총선을 앞두고 광주 동남갑 출마를 타진하면서 정치적 행보를 이어왔다.

그러나 지난해 광주시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과 관련해 특정 건설업체와 '유착 의혹'이 시민단체의 고발과 함께 지난달 5일과 27일 두 차례 검찰의 압수수색 등 고강도 수사로 확대되면서 총선 불출마 선언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특히 광주시청 안팎과 지역정치권에서는 "최근 일부 언론이 정 행정부시장의 압수된 핸드폰에서 권리당원 모집 관련 문자가 포착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법적 부담 때문에 총선 불출마를 결심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 SNS 게재 입장문 [전문]

<내년 총선출마와 관련하여 저의 공식입장을 처음으로 밝힙니다.>

저는 지난해 2월 광주시 행정부시장으로 부임한 이래 광주발전과 광주시민의 행복을 위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왔습니다.

하지만, 뜻하지 않게 민간공원 2단계사업 추진과 관련하여 특정단체의 고발에 따라 저와 관계관들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그로 인해 시청 직원들이 안정을 찾지 못하는 등 시행정의 차질이 우려되고 있으며 그만큼 시민들에게 피해로 돌아간다는 생각에 안타까운 마음이 가슴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습니다. 큰 충격을 받은 가족들에게도 미안할 따름입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저의 의사와 관계없이 제가 내년 총선에 출마할 것을 전제로 한 말들이 언론지상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30년 동안 공직을 수행해온 저로서는 광주시정에 전념하는 것이 시민들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저는 내년 4월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힙니다.

남은 공직 기간 동안 행정가로 유종의 미를 거두고 공직을 마무리 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부족한 저를 격려해 주시고 보살펴주신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2019. 10. 11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 정종제 올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