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일선 학교, 한글날 행사 ‘풍성’
광주 일선 학교, 한글날 행사 ‘풍성’
  • 조지연 기자
  • 승인 2019.10.0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옷 입기, 표어․삼행시, 계기교육, 골든벨 등 재미와 교훈 동시에

9일 573돌 한글날을 맞아 광주 학교 현장에서 다양한 한글날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교사들은 ‘한글옷’을 입고 교문에서 학생들을 맞이했고 ‘우리말 바르고 곱게 쓰기’ 표어‧문구 공모와 ‘한글날‧세종대왕’ 삼행시 공모, 한글 골든벨 등이 학생 주도로 개최됐다.

학생들은 ‘프사, 인싸, 아싸’ 등 줄임말 신조어를 우리말로 다듬거나 계기교육 또는 음악‧도덕‧수학 등 주제통합 수업을 통해 한글의 갖는 소중함을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대광여고(교장 유양식)는 지난 7일 학생회 주관 한글날 계기교육을 실시했으며 오는 10~11일에도 한글날 계기교육을 진행한다.

학생들은 ‘유튜브’를 통해 한글날 관련 과거 ‘무한도전’과 ‘역사채널’ 방송을 시청하며 느낌과 생각을 정리하고 ‘한글을 빛낸 위인 종이비석 만들기’ 등 활동에 참여한다. 딱딱한 수업에서 최대한 벗어나 참여자에게 주는 ‘재미’를 고려했다.

10월 창의적 특색활동 시간을 통해서는 ‘우리말 바르고 곱게 사용하기’ 표어나 문구를 공모하고 좋은 작품은 시상과 함께 교내에 부탁할 계획이다.

오는 16일 수요일 5교시에는 학생회 주관 ‘한글 골든벨’도 열린다. 대광여고 학생회는 지난해인 2018년에 시작한 우바고(우리말, 바른말, 고운말) 운동도 지속 추진해 “외래어 범람과 의사소통 문제, 언어폭력 근절에 계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산중학교는 10월 2일부터 11일까지 ‘한글이 나르샤’ 한글날 주간행사를 운영하고 있다. 음악‧도덕‧수학 시간에 주제통합 수업으로 한글의 소중함을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전 학년을 대상으로 한글날의 의미를 담은 필통 만들기, ‘한글날엔 한글옷을 입어봐’, ‘우리말 다듬기 공모전’ 등을 통해 학생과 교직원 모두 한글의 역사, 한글의 의미, 한글의 아름다움을 다양한 방식으로 공유했다.

한글날 전인 8일에는 오전 8시부터 한글옷을 입은 교직원 등이 교문에서 학생 등교 맞이를 하며 한글날이 갖는 의미를 되새겼다.

서강고는 지난  4일 점심시간을 이용해 한글 역사 전시회와 삼행시 만들기 행사를 본관 1층 중앙현관에서 열었다. 전시회는 훈민정음 창제 원리, 세종대왕, 한글날 역사 등의 내용을 담았으며 삼행시 우수작품에는 상품(문화상품권)이 수여됐다. 삼행시 심사에는 2학년 국어과 교사 4명이 직접 참여했다.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제공

삼행시 심사 결과 ‘한 : 한글자 한글자 / 글 : 글을 백성들이 쉽게 익혀 쓸 수 있도록 / 날 : 날을 새며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3학년 김유빈) 등 창의적인 작품 10건이 선정돼 학교 구성원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글날의 역사는 1446년 음력 9월 세종실록에 ‘是月訓民正音成’(이 달에 훈민정음이 이루어지다)라는 기록으로 시작했다. 1926년 음력 9월 29일 ‘가갸날’을 시초로 1928년 ‘한글날’로 개칭됐으며 1931년 한글날을 양력으로 고쳐 10월29일을 한글날로 정했다. 1945년 광복 후 음력 9월 상한(9월 10일)을 양력으로 환산해 10월 9일을 한글날로 확정했다. 2006년 국경일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