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 1200명, 이재명 구명 탄원서 대법원에 제출
광주시민 1200명, 이재명 구명 탄원서 대법원에 제출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10.0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국민 신망 얻고 있는 이재명 지사직 유지 호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6일 항소심에서 3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 받자 지자자들과 국민들의 '이 지사 구명 서명운동'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민 1200명도 서명에 동참했다.

'사법정의 구현 및 이재명 지사 구명을 위한 광주광역시민 대책위원회(위원장 류택열)'는 지난 9월 23일부터 광주광천터미널, 무등산 입구 버스종점, 광주송정역, 금남로 문화의전당 등 시내 곳곳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대법원 탄원을 위한 서명운동을 펼쳐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서명 운동본부 갈무리

광주대책위는 7일 ‘이재명 경기지사 2심 판결로 본 사법정의에 대한 광주광역시민의 입장’이라는 제목의 탄원서를 채택하여 1200명의 서명본을 대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광주대책위는 탄원서에서 “이재명 지사가 반칙과 특권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고 애써왔다는 사실을 다수의 국민들이 잘 알고 있다”며 “1,350만 경기도민의 대표이자 봉사자인 이재명 지사가 중단 없이 경기도정을 수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또 대책위는  “1,200여 광주광역시민은 지난 9월23일부터 무등산에서, 옛 도청 앞에서, 금남로에서, 종합터미널에서, 광주송정역 등에서 뜻을 모아 대법원에 탄원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자들이 대법원에 탄원하기 위한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자들이 대법원에 탄원하기 위한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이재명 지키기 서명 운동본부 갈무리

이어 “촛불정국에서 공정과 정의의 국민정서를 올곧게 담아냈던 대법원이 이번에도 민주, 인권, 평화를 지향하는 광주시민들의 의지를 수용하여 대한민국의 시대정신을 바로 세우는 사법정의를 지켜주시기를 바란다”고 이재명 지사에 대한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했다.

한편 지난 9월 6일 수원고등법원 항소심 재판부는 이재명 지사의 혐의에 대해 ‘형님강제입원 직권남용’ 혐의는 ‘무죄’를 선고하고, 직권남용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해서는 지사직이 박탈될 수 있는 벌금300만원을 선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