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철도역사 내 성범죄 5배 증가
최근 5년간 철도역사 내 성범죄 5배 증가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10.07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철도 역사·열차 내 범죄 9,825건 중 성범죄 3,504건
주승용 의원, 철도 보안관제 실시 등 대안 마련 필요

주승용 국회부의장(바른미래당. 여수을)은 7일, 한국철도공사 국정감사에서 최근 스마트폰, 소형 카메라 등을 이용한 철도 내 성범죄가 다양한 유형으로 급증하고 있어 철도 승객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이하 ‘특사경’) 자료에 따르면, 역사 내 성범죄는 2014년 113건, 2015년 157건, 2016년 279건, 2017년 437건, 2018년 588건, 2019년(7월말 기준) 272건으로 총 1,846건 발생했으며, 2018년 기준으로 최근 5년간 5배 넘게 증가했다.

또한, 열차 내 성범죄는 2014년 237건, 2015년 277건, 2016년 304건, 2017년 348건, 2018년 324건, 2019년(7월말 기준) 168건으로 꾸준히 발생해 총 1,658건으로 나타났으며, 최근 5년간 승무원을 대상으로 하는 성범죄도 2019년 7월말까지 13건이나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의 경우 지하철 수사대, 보안관 등 나름의 안전장치가 마련되어 있는 반면, 일반 철도는 안전을 지키는 특사경 484명이 모든 열차와 역사를 담당하고 있다.

주 부의장은 “일반열차의 경우는 역 간격이 짧은 지하철과 달리 역 간격이 멀고 정차 빈도가 낮아 성범죄가 발생할 경우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다”며 “실제로 현장에 나가는 사복철도수사관은 133명에 불과한데, 이들이 전국 모든 열차와 역사를 담당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코레일 자체적으로 보안관제도를 마련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