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의원 "광주, 대출금 연체율 전국 1위"
장병완 의원 "광주, 대출금 연체율 전국 1위"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10.06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광역시 4년 간 대출금 연체율 1위...전국 평균 연체율에 2배인 0.5%
올해 6월 전국 연체율 평균 0.31% (기업대출 0.33%, 가계대출 0.28%)

대출금 연체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광주광역시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장병완 의원(광주 동구남구갑)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시중은행 신한, 우리, SC, 하나, 씨티, 국민 합산기준)에 따르면 2019년 6월 말 기준 대출금 연체율은 0.31%로 2018년 0.28%에 비해 증가했다.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광주광역시청사 전경.

지역별로 볼 때 광주가 0.42%로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는 2016년(0.65%)이후 매년 가장 높은 연체율을 보였고 서울(0.38%), 부산(0.36%)이 뒤를 잇고 있다.

특히 전국 대출 연체 중 기업대출(0.33%)이 가계자금대출(0.28)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광주의 경우 기업이(0.55%), 가계(0.32%)로 큰 차이를 보여 광주지역 기업경영이 어려운 것으로 드러났다.

장병완 의원은 “최근 대출 연체율이 높아지는 것은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지표”라며 “특히 금융당국은 기업대출 연체율 증가 폭이 더 높은 점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장병완 의원은 “광주지역 경기침체가 연체율증가로 여실히 드러났다”면서 “정부는 금융기관 건전성 감독과 함께 일괄적인 지원정책이 아닌 지역 맞춤형 정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