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립발레단, '김창옥 발레파키다* 달빛아리랑' 공연
광주시립발레단, '김창옥 발레파키다* 달빛아리랑' 공연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19.10.0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옥과 함께하는 발레 파키타X달빛아리랑'
오는 11~12일 광주문예회관 대극장 3회 공연

광주시립발레단의 제125회 정기공연 <김창옥과 함께하는 발레 파키타X달빛아리랑>이 오는 11일오후7시30분 12일 오후3시, 7시30분 이틀간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총 3회에 걸쳐 펼쳐진다.

한국발레 거장 최태지 감독의 탁월한 선택이 이번 광주시립발레단의 제125회 정기공연을 통해서도 빛을 발한다. 다가오는 10월 광주시립발레단은 최고의 인생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로맨틱 발레, 창작발레 장르의 한계를 초월하였다. 특히 전통과 클래식 문화를 재해석하여 즐거운 인문학으로 동서양을 아우르는 기획을 통한 창제작과 시현을 시도하고 있다.

ⓒ광주시립발레단 제공
ⓒ광주시립발레단 제공

이번 공연은 1부는 클래식 발레 ‘파키타’, 2부 김창옥의 인문학 특강, 3부 창작 발레 ‘달빛 아리랑’이 함께 올라 인생의 아름다움을 노래한다. 두 아름다운 발레 작품에 스타강사 김창옥의 인문학 소통 시간이 더해져 새로운 발레 공연이 이루어진다.

클래식 발레 ‘파키타’는 올해로 탄생 201주년을 맞이한 발레사의 대안무가 프티파의 관능적이고 매혹적인 작품이다. 테크니컬한 면모와 불꽃같은 정열 가득한 이 발레는 마치 태양과도 같다.

스페인을 무대로 경쾌하면서도 낭만적 발레 작품으로 프랑스 장교 루시엥과 집시소녀 파키타의 뜨거운 사랑을 그린다.

결혼식장을 배경으로 진행되는 이야기답게 아름다운 무용수들의 퍼포먼스와 의상, 무대장치들이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프랑스 발레의 우아함과 동시에 스페인 풍의 정열적인 군무가 함께 펼쳐져 춤의 진수를 한껏 느낄 수 있다.

한국의 아름다움을 입힌 발레를 통해 세계무대를 향해 나아가겠다는 최태지 예술감독의 첫 브랜드 창작발레 시리즈 첫 번째 작품인 ‘달빛 아리랑’은 서양에서는 다소 생소할 수 있는 한국의 정서와 사상을 아름다운 러브 스토리, 화려한 무대 세트, 다채로운 의상, 수준 높은 테크닉에 담았다.

이 작품은 한국인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애환과 정이 녹아있는 아리랑의 선율 위로 달을 바라보는 무용수들의 몸짓을 담아 삶의 희망을 노래한다.

‘발레와 인생’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 강연은 발레는 우리들 삶의 이야기가 춤이 된 것이며 마음의 행복을 통해 일상을 풍요롭게 가꿀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오늘날 우리에게 꼭 필요한 공연이 아닐 수 없다.

최정상 무용수들이 펼치는 몸의 언어, 드라마로 가득한 무대에선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다. 국내 최정상 플레이어 김지영과 이재우가 스페셜 게스트로 참여해 시립발레단과 불꽃튀는 시너지를 이룬다.

시립발레단의 대체불가 스타 무용수들인 보그단 플로피뉴, 박경애, 강은혜, 이기행, 강민지, 우건희 조희원 등 화려한 캐스팅이 선보이는 강렬한 연기 조우에 주목할 수 있다.

‘아시아의 보석’ 볼쇼이 발레단 배주윤의 안무지도로 펼쳐지는 로맨틱 발레 ‘파키타’, 그리고 홍정민 안무를 바탕으로 예향의 전통 문화예술을 녹여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달빛 아리랑’은 강태원의 작곡과 편곡을 거쳐 전세대가 공감하는 음악을 담았다.

뿐만 아니라 박태영 마에스트로의 지휘 아래 광주여성필하모닉은 마음을 움직이는 음악을 선사한다. 여기에 새로운 무대장치들과 의상, 연출이 어우러져 극적이며 다양한 감정 라인을 담아 발레에 녹인 한국의 정서와 강렬한 감동이 함께한다.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만들어내는 사랑과 발레 판타지 안에서 피어나는 아름다운 러브 스토리가 올 가을,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광주시립발레단 제125회 정기공연 <김창옥과 함께하는 발레 파키타 X 달빛 아리랑>은 광주문화예술회관 누리집(www.gjart.gwangju.go.kr), 콜센터 1588-7890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